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7194 1192020120164517194 04 04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64087791 true true true false 1606783295000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모더나 "백신, 중증 예방 100%"…긴급사용 신청 外

글자크기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모더나 "백신, 중증 예방 100%"…긴급사용 신청 外

<출연 : 김지수 연합뉴스 융합뉴스부 기자>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미국과 유럽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모더나는 특히 이 백신이 심각한 증상을 막는 데 100%의 효과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재무부 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지명했습니다.

밤사이 들어온 글로벌 뉴스, 김지수 기자와 살펴보겠습니다.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가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위한 절차를 밟기 시작했습니다.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는 코로나19 백신 3차 임상시험의 최종 분석 결과, 94.1%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모더나는 현지시간 30일 미국 식품의약국 FDA와 유럽의약품청에 자사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합니다. 백신 효과가 94.1%라는 결과는, 모더나가 지난 달 16일 발표한 3차 임상시험 예비 분석 결과에서 나온 예방률 94.5%와 거의 비슷한 겁니다. 모더나는 백신 접종자 중 한 명도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모더나는 이와 관련해,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중증으로 진행될 수 있는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능력을 확인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모더나는 자사 백신이 나이, 인종, 성별에 관계없이 일관된 효과를 보여줬으며, 심각한 부작용도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건, 모더나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모두, 새로운 기술 방식으로 개발됐습니다.

FDA가 모더나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하면, 몇 주 안에 의료진과 고위험군, 필수업종 노동자 등을 중심으로 미국에서 접종이 시작될 전망입니다. FDA는 이달 17일 모더나 백신 심의를 위한 자문위원회를 엽니다.

모더나는 올해 안으로 미국에서 2천만회 분량의 백신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승인되면 곧바로 배포에 나설 예정입니다. 다만, 다른 백신과 마찬가지로 모더나 백신도 예방 효과가 얼마나 오래 가는지, 필요하다면 얼마나 자주 재접종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나온 게 없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어떻게 된 일이죠?

[기자]

미국의 북한 전문가가 주장한 내용인데요. 미국 싱크탱크 국익연구소의 해리 카지아니스 국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김씨 일가와 북한 지도부 내 고위층이 2~3주 전에 중국이 공급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어느 업체 백신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중국의 백신 개발이 기록적인 속도인 건 분명하지만, 3차 임상시험 자료가 공표되지 않아 효과와 안전성에 의문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효과적이지 못한 백신을 접종했을 때 어떤 일이 생길지, 다른 백신으로 재접종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자신이 접촉한 전문가들도 분명한 답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재접종을 통해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최악의 시나리오는 처음 접종한 백신에서 이상적인 면역 반응이 적게 나오고, 이 백신이 두 번째 백신의 반응을 방해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중국이 북한 주민 전체를 위해 백신을 제공하는 건 상당히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은 일은 중국으로의 대규모 난민 유입과 북한 내 코로나19 대유행을 중국이 피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렇듯 전 세계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올해 크리스마스 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정부가 발표했다면서요.

[기자]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두 개의 백신이 올해 크리스마스 전에 미국인에게 투여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 개의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을 의미합니다. FDA는 오는 10일 자문위원회를 열고 화이자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심사합니다. 화이자 백신은 승인된 뒤 며칠 안에 배포가 시작되고, 모더나는 그보다 일주일 늦어질 것이라고 에이자 장관은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과 에이자 장관은 어떤 그룹의 사람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할지 논의하기 위해 주지사들과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한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한 환자가 또 최대치를 기록하며 9만3천명을 넘어섰습니다. 또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27일 연속으로 10만명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CNN은 추수감사절 여행에 따른 코로나 확산은 병원의 환자 수용 능력을 압도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미국 의료계에서는 50개 주 전체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재난 상황과 같다며 코로나 확산에 병원이 완벽하게 대비할 방법은 없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이달 7일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당국이 이르면 이번 주 화이자 백신을 승인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크리스마스 전까지 코로나19 백신이 승인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하루 전 세계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50만명에 육박했습니다. 오늘 오전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6천354만명을 넘어섰고, 누적 사망자는 147만명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미국 정치권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경제팀 인선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재무부 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지명됐고요.

[기자]

예상대로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재무부 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지명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또 인도계 미국인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 의장을 백악관 예산관리국 국장에, 세실리아 라우스 프린스턴대 교수를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에 각각 기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인선은 백인을 중용해온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여성과 유색 인종을 대거 기용하겠다는 바이든 당선인의 구상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날 6명의 인선 발표자 중 네 명이 여성입니다.

옐런 전 의장이 상원 인준 과정을 통과하면 232년의 미국 재무부 역사상 첫 여성 장관이 탄생합니다. 옐런은 클린턴 행정부 때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지냈습니다. 또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4년 '경제 대통령'인 연준 의장에 여성 처음으로 올라, 금리 인상에 나서는 등 미국 경제를 정상화시키는 데 기여했습니다.

옐런은 "우리는 '아메리칸 드림'을 회복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이번 인사는 대부분 오바마 행정부에서 일한 이들이라는 점도 특징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진보 성향 학자부터 월스트리트까지 현저한 다양성을 보여준다"며 "일부는 경제위기 관리에 대비해 '노동자 우선'에 초점을 맞췄다"고 평가했습니다.

[앵커]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 인수 작업에 박차가 가해지고 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대선 승리 후 처음으로, 정보 당국자들로부터 '대통령 일일 정보 브리핑'을 받았다고요?

[기자]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 일일 정보 브리핑'을 받기까지는 험난했습니다. 대선 결과에 불복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한참 늦게 인수인계 지시를 내렸기 때문인데요. 브리핑을 받기 전까지는, 상원 정보위원인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보다 더 기밀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이상한 상황이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델라웨어주 윌밍턴 자택에서 첫 정보 브리핑을 받았습니다. 대통령 일일 브리핑 문건은, 미국 대통령이 매일 보고받는 최고 수준의 정보를 요약한 겁니다. 정보당국이 대통령과 국가안보 최고위급 참모들의 하루 시작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분석과 정보가 수집돼 있습니다.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발행 부수가 적은 신문'으로 불립니다. 그만큼 고급 정보가 집약돼 있다는 얘기입니다.

[앵커]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 브리핑까지 받게 되면서 정권 인수 작업은 더욱 속도를 낼 것 같습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입지가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애리조나주에서도 승리했다는 인증을 받았어요

[기자]

애리조나주 국무부는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공화당 텃밭'인 애리조나에서 약 1만500표, 0.3%포인트 차이로 이겼습니다. 이날 인증으로 바이든의 전국적인 승리가 더욱 공고해졌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조지아와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네바다주는 이미 바이든의 승리를 인증했으며, 애리조나에 이어 1일에는 위스콘신이 개표 결과를 인증합니다. 미 언론 집계에 따르면 바이든은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232명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제치고 선거인단 과반을 차지한 상태입니다. 미국은 각 주의 투표 결과 인증이 마무리되면, 다음 달 14일 선거인단 투표를 실시해 차기 대통령을 뽑는 절차를 진행합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을 위해서가 아닌 자신에게 투표한 7천400만명을 위해 싸우는 것이라고 말하는 등 선거 조작 주장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글로벌브리핑에 김지수 기자였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