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7334 0292020120164517334 05 0506003 6.2.2-RELEASE 29 OSEN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3380000

출전 시간 불만 이강인, 올 겨울 발렌시아에 이적 요청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출전 시간에 불만을 느낀 이강인(19, 발렌시아)이 올 겨울 이적을 모색한다.

스페인 매체 카데나세르는 1일(한국시간) "이강인이 올 겨울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했다"며 “구단은 내년 1월 이강인의 미래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강인은 올 시즌 발렌시아의 11경기 중 9경기에 나섰는데 선발 출전 경기는 6경기다. 하지만 단 한번도 90분 풀타임을 소화한 적이 없다"며 "이강인은 이런 상황에 대해 기분이 좋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렌시아 유스 출신인 이강인은 2018년 4년 재계약을 체결했지만, 기대만큼의 출전 시간을 얻지는 못했다. 2018-2019시즌 1군 무대 11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듬해엔 총 24경기에 나섰지만, 선발 출전은 6경기에 불과했다.

발렌시아의 이적 만류로 올 시즌을 앞두고 잔류한 이강인의 출발은 좋았다. 레반테와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2도움을 기록, 한때 도움 선두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이강인의 출전 시간은 들쭉날쭉이다. 지난달 28일 열린 강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경기서도 벤치서 90분을 달구며 팀의 0-1 패배를 지켜봤다.

카데나세르는 "이강인은 이미 지난 여름 발렌시아가 제시한 재계약을 거부하며 발렌시아를 떠나 미래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발렌시아도 이강인의 이적료를 원하는 만큼 이를 얻기 위해서는 올 겨울에 보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전망했다./dolyng@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