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7632 0112020120164517632 08 0802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3729000

네이버, 자격 미달 중소상공인도 중금리로 대출해준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진욱 기자] [미래에셋캐피탈과 온라인 사업자 신용대출 상품 출시…대안신용평가 활용]

머니투데이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한 신용대출 상품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대출은 은행 등 금융권에서 대출이 어려웠던 금융 소외계층인 온라인 중소상공인(SME)을 위한 서비스다.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활용한 첫 온라인 사업자 전용 대출이다.

기존 사업자 대출은 사업자에 대한 가용 정보 부족과 높은 폐업률 등의 사유로 대부분 담보·보증을 요구하거나 오프라인 매장이 있어야만 대출 신청이 가능했다. 따라서 실제 대출 가능 한도와 승인율이 낮은 편이다. 오프라인 매장이 없는 온라인 SME들은 연 15%~24%에 이르는 고금리 대출상품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정보가 거의 없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해 매출 흐름뿐 아니라 단골 고객 비중, 고객 리뷰, 반품률 등 스마트스토어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에 기존의 신용평가회사가 가진 금융 데이터를 더했다. 네이버의 머신러닝 알고리즘, AI, 빅데이터 처리 기술 등을 활용해 고유의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만들었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도 3개월 간 월 100만원의 매출만 유지하면 비교적 적정한 수준의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 신청 및 실행은 미래에셋캐피탈을 통해 진행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의 지정대리인으로서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기반으로 대출 심사를 담당한다. 대출 한도는 최대 5000만원이며, 금리는 최저 연 3.2%에서 최고 연 9.9%다. 중도상환수수료도 없다.

대출 신청 요건도 대폭 완화했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중 매출이 신청일 직전 3개월 연속 100만원 이상이면 된다. 휴대폰 본인인증만으로 한도와 금리를 1분 만에 확인할 수 있다. 홈택스에 등록된 개인용 공인인증서와 대표자 명의 휴대폰만 있으면 방문 없이 심사부터 입금까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대출 신청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센터와 미래에셋캐피탈 홈페이지,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정보 채널인 ‘네이버 파트너금융지원’에서 할 수 있다.

김태경 네이버파이낸셜 대출서비스 리더는 “현재는 서비스 초기 단계로 스마트스토어의 일부 사업자에게만 오픈 되지만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고도화해 더 많은 사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 이라며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온라인 사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자금 융통을 받아 자금 걱정 없이 사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기자 showg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