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8318 0142020120164518318 01 0101001 6.2.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4670000

김근식, 최강욱 법사위 보임에 "기소된 피고인을.. 내로남불 신공"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 보임된 것을 두고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것뿐 아니라, 민주당의 내로남불 신공"이라고 지난 11월 30일 강력 비난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진애(열린민주당 의원)가 자가격리 되었다는 시덥지 않은 이유로 조국사수대 피고인인 최강욱을 법사위로 사보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최강욱 대표와 법사위 소속 김진애 의원을 맞바꾼 사·보임 결정에 대해 '민주당의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한 것.

그는 특히 최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측근인 점을 거론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최 대표는 조 전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김 교수는 민주당의 결정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추미애가 사면초가에 빠지자 급하게 화력을 보강하려는 건가"라며 "불과 2년 전, 2018년 2월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으로 권성동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사퇴를 맹렬하게 주장했던 게 민주당"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의혹을 받는 권성동 의원이 기소도 되기 전 민주당이 사퇴를 요구했지만, 지금은 재판 중인 최 대표를 법사위 위원으로 보임했다는 문제제기다.

그러면서 "동일한 기준이라면 인턴증명서 위조혐의와 선거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피고인이 법사위원되는 건 민주당이 앞장서서 기를쓰고 막아야 한다"며 "민주당은 과거 발언과 주장은 아예 통째로 지우개로 지웠나? 파렴치, 철면피 대마왕들"이라고 맹비난했다.

파이낸셜뉴스

출처=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최강욱 #열린민주당 #김근식 #법사위 #김진애 #사보임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