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8563 0032020120164518563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63182444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4978000

'코로나 봉쇄에 봉기' 촉구했던 트럼프 의학고문 사임

글자크기
연합뉴스

스콧 아틀라스 백악관 의학고문
[A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이동 제한, 마스크 착용과 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처를 사사건건 반대한 백악관 의학고문 스콧 아틀라스가 사임했다고 CNN방송 등 미국 언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아틀라스 고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올해 8월 대통령 직속으로 구성된 백악관 태스크포스(TF)를 맡았다.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인 CNN은 그를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인사'라고 규정하고 "소식통은 그의 사임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했다. 그가 주장한 음모론은 더는 자리를 차지하지 못하게 됐기 때문이다"라고 논평했다.

전염병과 관련없는 신경방사선 학자인 아틀라스 고문은 마스크를 쓴다고 해서 코로나19의 확산을 제한할 수 없다면서 무용론을 펼쳤는가 하면 이동 제한과 같은 봉쇄 조처에 국민이 봉기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