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8565 0512020120164518565 01 0101001 6.2.3-RELEASE 51 뉴스1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4981000

박영선, 서울시장 반 걸음 앞으로…"차기 시장은 푸근한 사람이 필요"

글자크기
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한국기업데이터에서 열린 우분투포럼 출범식에서 강연하고 있는 모습. 박 장관은 1일 "올바른 길로 인도해 달라는 기도를 하고 있다"며 서울시장 출마쪽으로 마음을 굳혔음을 드러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여권의 유력 서울시장 후보로 꼽히고 있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출마여부를 놓고 고심 중이라면서도 가능성을 좀 더 열어 둔 듯한 신호를 보냈다.

박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차기 서울시장 조건이 무엇인지"리고 묻자 "지금은 코로나19 때문에 너무 힘들기 때문에 서울시민의 마음을 보듬고 위로해 줄 수 있는 어떤 그런 푸근한 사람? 그러한 사람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박영선 장관은 좀 푸근하신 편이죠?"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지자 박 장관은 "제가 푸근한지 아닌지는 저도 잘 모르겠다"고 웃어 넘겼다. 알아서 판단하라는 말이지만 긍정쪽으로 좀 더 다가선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기에 충분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지금은 소임을 최선을 다해 열심히 잘하면서 어려운 시대에 과연 올바른 길이 무엇인지 인도해 주십사 기도하고 있다"라며 최선의 선택을 위해 고민 중이라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