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8963 0432020120164518963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5329000

중국-호주 끝없는 갈등…이번엔 중국 외교부 대변인 논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발원지 문제로 촉발된 중국과 호주 간의 갈등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트윗을 둘러싼 논란으로까지 번지면서 한층 격화하고 있습니다.

1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호주 군인이 현지 어린이를 살해하는 풍자만화를 게시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트위터에 "호주 군인들이 아프가니스탄 민간인과 포로를 살해한 것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우리는 이런 행위를 강력히 비난하며 그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한다"고 소감까지 덧붙였습니다.

SBS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의 입' 역할을 하는 외교부 대변인이 호주를 적나라하게 비판하는 트윗을 올리자 호주 당국은 즉각 해당 글을 삭제할 것과 중국 측이 사과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중국 정부에 사과를 요구하면서 "해당 만화는 가짜이고, 중국은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실 수장인 화춘잉 대변인은 사과를 거부하면서 "호주 군인은 아프가니스탄에서 매우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면서 "이는 호주 매체가 직접 보도한 내용"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이어 "호주 군인은 14살짜리 아프가니스탄 어린이 둘을 살해한 뒤 강에 던지고, 신병에게 사격 연습을 하도록 했다"면서 "호주는 이 범죄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강한 비난을 받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해당 만화의 원작자는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모리슨 총리의 강한 반응에 놀랐다"면서 "이달 초 이 사건에 대한 외신 보도를 본 뒤 비인도적인 사건에 대한 반성을 촉구하기 위해 사실에 근거해 이 터무니없는 만화를 그렸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매체들도 이번 논란에 대해 호주가 해당 사건에 대한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속임수를 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모리슨 총리의 사과 요구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일어난 범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한 것"이라며 "최근 호주군이 발표한 아프가니스탄 내 호주 군인의 전쟁 범죄 기록에도 포로와 무고한 민간인들이 살해된 사건이 포함돼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모리슨 총리는 민간인 학살을 규탄한 자오 대변인을 공격해 외교 매너를 상실했다"면서 "호주는 이와 같은 범죄를 저지른 데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