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20175 0562020120164520175 01 0101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86599000

하태경 “文 대통령, 추미애 뒤에 숨어 있다 말한 한마디가 선공후사”

글자크기

“조국한테 마음의 빚 있다는 분이…우습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전 법무부장관)한테 마음의 빚 있다는 분 입에서 선공후사(先公後私·사익보다 공익을 앞세움) 이야기가 나오니 우습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에 반발해 집단행동에 나선 검찰에 우회적인 목소리를 낸 것을 지적한 것이다.

하 의원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추미애(법무부 장관) 뒤에 숨어 있다가 드디어 나오셔서 말하는 한마디가 선공후사”라며 “검찰 들으라고 하는 이야기인 것 같은데 정작 선공후사 잔소리를 들어야 하는 사람은 조국한테 마음의 빚 있다는 대통령 본인이 아닌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력 비리 검찰이 수사에 나서니까 자기 비리 측근들 보호하려고 윤석열 처내려는 게 선공후사는 아니다”라며 “정작 선공후사를 실천하는 사람들은 일선 검사들 아닌가. 살아있는 권력 앞에서도 용감하게 정의를 부르짖는 평검사들이 대한민국 희망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이어 “선공후사 정신이 살아있는 사회를 만들려면 추미애를 경질하고 윤석열 총장이 소신을 지키며 살아있는 권력 수사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명령 철회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지난달 30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과거의 관행이나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급변하는 세계적 조류에서 낙오될 수밖에 없다”며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 모든 공직자는 오직 국민에게 봉사하며 더 나은 나라를 만들어나가는 소임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을 두고 윤 총장의 직무배제에 집단 반발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우회적인 경고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