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27520 0182020120164527520 02 021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797801000

폐경 여성 절반이 겪을 정도로 흔한 증상 1위는 뭘까?

글자크기
폐경 여성 대부분이 다양한 증상을 겪는 가운데 가장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불면증과 수면장애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폐경학회는 전국의 50대 이상 여성 중 폐경을 경험한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폐경 질환 인식 및 치료 실태조사'를 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조사 결과 폐경을 경험한 여성 10명 중 8명(80.3%)은 폐경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경험 빈도가 높은 증상은 불면증 및 수면장애(58.1%, 복수응답)였다. 이어 안면홍조(48.7%), 야간 발한과 식은땀(48.0%), 질 건조나 성교통 같은 생식기 증상(44.3%), 상실감과 우울감 같은 심리적인 문제(43.9%) 순이었다.

폐경 이후 가장 우려되는 건 고혈압, 당뇨병, 골다공증 등 만성질환 발병(27.4%)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복부비만이나 피부변화 같은 외형적 변화(27.2%), 안면홍조나 식은땀 같은 폐경기 증상(17.4%), 상실감 또는 우울감 같은 심리적 문제(16.4%) 등이었다.

그러나 폐경 증상 개선을 위한 치료 인식률은 낮은 편이었다.

폐경기 증상 개선에 가장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방법으로 병원 방문 치료(폐경호르몬요법)를 꼽은 응답자는 24.6%에 불과했다.

오히려 운동과 식이요법 등 생활 습관 개선(37.8%), 건강기능식품 섭취(27.6%) 등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에 대한폐경학회는 병원을 방문해 받는 폐경 호르몬 요법은 대다수의 여성에게 매우 안전한 치료요법이라고 일찍 시작할 수록 이득이 크다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