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4641 0022020120164534641 01 01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06832000

조수진 "김남국, 판사 집단행동 유도...공작 시도 사과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판사들의 집단행동을 유도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조 의원은 1일 페북을 통해 "김남국 의원이 지난주 법사위 행정실에서 통화하면서 '판사들이 움직여줘야 한다. 판사 출신 변호사라도 움직여줘야 한다. 여론전을 벌여야 한다. 섭외 좀 해달라'라는 판사 집단행동 유도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여론공작, 선거공작, 권언공작에 이어 새로운 공작이 시도됐다"며 "김 의원과 여당은 조속히 사과하라"라고 말했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강행한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 정지' 파문을 틈타 판사들로 하여금 검사들을 때리게 하려는 게 여당이 마르고 닳도록 외쳐온 검찰개혁인가"라며 질타했다.

조 의원은 다주택 보유자인 김진애 의원이 법제사법위에서 국토위로 자리를 바꾼 것도 비판했다. 그는 다주택자인 김 의원이 국토위에 보임된 것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이해충돌방지를 위해 제출한 국회법 개정안과도 상충한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국회방송은 '박병석 법안'을 다루며 '다주택 보유 의원들이 국토위에서 활동하지 못 하게 하는 법안"이라고 소개했다"며 "김진애 의원의 국토위 보임은 박 의장 법안 제출 하루 만에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