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4865 0182020120164534865 04 04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807177000

재일동포 따돌림 담은 나이키 광고에 日 네티즌 "불매하겠다"

글자크기
따돌림 당하는 재일동포의 이야기를 담은 광고를 내놓은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일본인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나이키재팬은 지난 달 27일부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본의 집단 따돌림인 '이지메' 문화를 다룬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

영상에는 재일동포와 흑인계 혼혈을 포함해 축구선수를 꿈꾸는 10대 학생 3명이 등장한다. 나이키재팬에 따르면 이 광고는 학창시절 다른 일본인 학생들로부터 차별·괴롭힘을 당한 실제 선수들의 경험담을 녹여냈다.

광고는 '어려움 속에서도 온전힘을 다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광고 중간에는 "가끔 생각한다. 난 누군가" "난 왜 평범하지 않을까" 등 일본 학생들의 고민이 담긴 나레이션이 흘러나온다.

이 광고는 1일 오후 920만 명에 달하는 인원이 시청했다. '좋아요' 수는 2만8000명이고 '싫어요' 수도 2만2000명에 달한다.

광고를 시청한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훌륭한 메시지" "감동적" "우리가 응원할게"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본 개그맨 고사카다이오(古坂大魔王)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광고가 나를 울게 만들었다"는 감상평을 남겼다.

반면 일본 네티즌들은 "나이키 때문에 한일관계가 더 꼬이고 있다" "일본에서도 외국인이 일본인을 차별하는 일도 많다" "왜 일본인만 나쁜 사람 만드냐"며 비판했다.

또 한 일본 트위터리안은 나이키를 향해 "위구르 아이들 착취하는 나이키, 망할 회사" "불매하겠다"고 적은 게시물을 올렸고 이 트윗은 9700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