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790 0292020120164541790 06 0602001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9220000 related

'낮과 밤' 형사 남궁민, 연쇄 예고 살인 범인?→前FBI 이청아 특수팀 합류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낮과 밤' 이청아가 특수팀에 합류한 가운데, 남궁민이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의심받게 됐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 극본 신유담,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스토리바인픽쳐스㈜) 2회에서는 제이미(이청아 분)가 특수팀에 합류했고, 도정우(남궁민 분)가 범인으로 의심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지난 1회에서는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희대의 연쇄 예고 살인이 발생하고, 도정우와 공혜원(김설현 분)을 비롯한 경찰청 특수팀이 해당 사건 조사에 착수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흥미를 자극했다. 28년전 처참하게 피로 물든 하얀밤 마을, 그리고 참사의 중심에 선 의문의 아이들이 조명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도정우의 특수팀은 예고 살인 예고장을 시작으로 벌어지는 연쇄 살인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첫 번째 피살자는 스스로 건물에서 뛰어내려 추락사했고, 두 번째 피살자는 스스로 맹수 우리에 들어가 사냥개의 무자비한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이때 제이미(이청아 분)는 대낮에 여성을 성폭행하려는 네 번째 희생자 최용석(주석태 분)을 발견하고 그를 쫓았지만, 도정우와 공혜원이 보는 앞에서 기차에 치여 사망하는 충격적인 광경이 펼쳐졌다.

경찰서로 돌아온 공혜원은 "최용석 확실해진 이유가 있다. 딱 집어서 '이거다'라는 이유는 없는데 뭔가 위화감이.."라며 의문을 가졌고, 도정우는 "사람이라면 꼭 있어야할 게 없다. 이거 좀 들고 있어 줄래?"라며 먹던 사탕을 공혜원에게 맡긴 뒤, 난간 계단에서 그대로 떨어지는 시늉을 했다. 공혜원은 깜짝 놀라 비명을 질렀고, 도정우의 머리채를 잡았다.

다시 계단 위로 올라온 도정우는 "이런 거"라며 자신의 손바닥을 보여줬고, "이런 반응이 없다. 사건 사망자들한테는 바로 본능, 반사 신경이라고 하면 좋을라나. 사람은 자기 몸을 완벽하게 지배 못한다. 일어서면 발이 닿는 수영장에서 빠져 죽었다면 접시물에 코를 박고도 죽을 수도 있다"고 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의 민유라(강래연 분)는 최용석에 대해 "약은 안 했고, 환각 상태도 아니다. 약을 먹었다면, 우울 불안 산만 예민해서 못 알아볼 수가 없다"고 했다.

국립대 교수 최용석이 대낮에 여자를 성폭행 하려다 기차에 부딪혀 사망하자 뉴스에 크게 보도됐다. 한 시사 프로그램에서는 예고 살인의 4번째 피해자 최영석 교수에 대해 다뤘고, 진행자는 "성폭행과 성추행으로 여러 번 고소를 당했고, 연구실에서 의문의 추락사가 일어났다. 제자들에게 최영석은 짐승 그 이상이었다"고 했다.

OSEN

그날 밤, 경찰청 특수팀 멤버들은 간단하게 술을 마셨고, "우리 팀에 FBI 출신 범죄심리연구 소장이 온다더라"며 걱정했다. 그 순간 근처에서 비명 소리가 들렸고, 두 남녀가 뒤엉켜 있었다.

제이미는 "만진 건 나고, 만지지 말라고 소리친 게 저 남자"라고 했다. 제이미는 성추행범으로 몰릴 뻔 했지만, "미국 대사관 직원이 오기 전까지 한 마디도 하지 않겠다"며 도정우에게 미국 여권을 보여주면서 신분을 증명했다.

황병철(김원해 분) 차장은 "경찰을 못 믿어서 위에서 외부 인력을 꽂았다. 약도 좀 그만 먹어라"라고 나무랐다. 도정우는 "사건 빨리 종결 시키려고 그런 거 아니죠? 이지욱 기자는 그렇게 생각하는 거 같다. 우리가 경찰인데 권력에 그렇게 놀아나진 않을 거다"라고 했다. 황병철 차장은 "능력 있는 전문가다. 범인 빨리 잡아서 사건 빨리 종결시키는 게 네 일"이라고 했다.

제이미 레이튼이 등장하기 전, 경찰청 특수팀 멤버들은 제이미에 대해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견제했고, 공혜원은 "나한테 제대로 인사하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때 FBI 출신 범죄심리연구 소장 제이미 레이튼이 등장했다. "오늘부터 근무하게 됐다. FBI였고, 한국말 잘하고, 100m 13초에 끊는다"며 첫 인사를 건넸다.

제이미는 특수팀에 합류하자마자 예고 살인으로 사망한 자들에 대해 브리핑했고, 도정우는 "똑똑하네. 별거 아니긴 했지. 손도 예쁘고"라며 "원래 친해지려면 이렇게 칭찬도 해야한다"며 둘이 나가서 수사를 하겠다고 했다. 이 모습을 본 공혜원은 묘한 질투심을 느꼈다.

도정우는 "궁금해서 그런데 뭐 하나만 물어보자. 미국에서 FBI로 잘 나간다면서. 뭣하러 이 작은 나라에 와서 작은 사건에 신경을 쓰시나"라고 질문했다. 제이미는 "우리 본 적이 있다"며 편의점, 기찻길도 아니라고 했다. 도정우는 "시간이 갖춰지고 정보만 있으면 날 언제 만났는지 알 것 같나?"라며 묘한 질문을 던졌다.

집에 돌아온 제이미는 도정우의 추리력에 놀랐고, "최용석이 수면 치료를 받고 나왔다고 확신할 수 있는 사람, 지금 상황에선 범인 뿐인데"라며 생각에 잠겼다.

같은 시각, 결정적인 현장 USB를 손에 넣은 XVN 방송국 기자 이지욱(윤경호 분)은 "우리가 범인을 잡았다"며 도정욱이 찍힌 화면을 확인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도정우가 "그럼 내가 범인인가 보네"라며 제이미를 향해 도발하는 모습이 더해졌다.

/ hsjssu@osen.co.kr

[사진] '낮과 밤'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