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973 0592020120164541973 08 0802001 6.2.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32123000

바이브컴퍼니 "지하철이 마트보다 코로나19 감염 위험 커"

글자크기

코로나19 다중이용시설 위험도 추정 AI 모델 개발중

(지디넷코리아=김민선 기자)바이브컴퍼니는 자사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반 다중이용시설 내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추정 모델 실험 결과, 지하철이 마트보다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1일 밝혔다.

바이브 스마트시티연구소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지능형컴퓨팅연구실과 공동연구를 통해 다중이용시설의 코로나19 전파 위험도를 비교하는 시뮬레이션을 수행했다. 다중 이용시설의 공간과 개별 이용자가 이동하는 경로를 모델링하고 사람 간 거리에 따라 추정된 감염병 전파 확률 모델을 적용해 해당 시설의 위험도를 추정했다.

회사에 따르면 국가 단위에서 코로나19의 전파 양상을 시뮬레이션한 경우는 있지만, 마트, 지하철 등 이용시설별 감염 위험도를 비교 분석하는 시뮬레이션 연구를 수행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디넷코리아

바이브컴퍼니가 실행한 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추정 시뮬레이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큰 영향을 미치는 집단 감염 사례는 주로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하며, 시설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2, 3차 감염자를 유발시킬 뿐만 아니라 오랜 기간 동안 사회 전체에 피해를 준다. 때문에 정부와 지자체는 클럽 등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대형학원, 뷔페 등을 고위험시설을 지정해 집중 관리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추정 모형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지하철이 마트보다 감염 위험도가 더 큰 것으로 추정됐다. 지하철이 마트보다 이동 동선에서 겹치는 구간이 상대적으로 더 넓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사용된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M&S) 기술은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해 반복적 실험을 수행해 사고 실험의 한계를 확장하는 인공지능 기술로 스마트시티 소셜 디지털 트윈의 핵심 영역이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스마트시티연구소 안창원 소장은 “이번 시뮬레이션을 통해 임의의 시설에 대해, 인구밀도, 마스크 착용 여부, 동선 분리 등을 고려한 감염병 위험도를 추정할 수 있었다”며 “또한 다중이용시설 이용 행태를 감안하여 비교, 분석할 수 있어 최적의 방역 정책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브 스마트시티연구소는 스마트시티 디지털 트윈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개발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도시행정 디지털 트윈 기술 연구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지하 공동구 디지털 트윈 연구 ▲안전 재난 디지털 트윈 구축 연구 등 다양한 국책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추정 모형 외에도 지역 단위 감염병위험도 모형과 익명화한 확진자 동선 정보를 기반으로 ‘참여형 자가 역학 도구’도 개발하고 있다.

김민선 기자(yoyoma@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