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056 0232020120164542056 02 02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33420000

하나 둘씩 차에서 내려…광주 시민 영웅들, 여성 생명 구했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1일 SBS '8뉴스'는 광주의 한 다리에서 난간을 넘으며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여성을 여러 시민이 함께 구해냈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광주의 한 다리에서 난간을 넘으며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여성을 여러 시민이 함께 구해낸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오후 광주 어등대교에서 한 여성이 다리 난간을 넘어가려고 시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차량으로 다리를 건너다 이 여성을 본 시민들이 하나둘 차에서 내려 여성에게 다가갔다.


이미 여성의 몸 절반이 넘어갔고, 나머지 한쪽 다리마저 난간 너머를 향한 순간, 한 남성이 달려가 투신하려던 여성의 몸을 잡고 끌어내렸다.


아시아경제

1일 SBS '8뉴스'는 광주의 한 다리에서 난간을 넘으며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여성을 여러 시민이 함께 구해냈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비상깜빡이를 켜고 속도를 줄여 차를 세운 뒤, 하나둘 차에서 내리기 시작했다.


여성은 울먹이며 "왜 말리셨냐"고 따져 물었고, 시민들은 따뜻한 위로로 답했다.


결국 여성은 마음을 바꿔 한 시민의 차량을 타고 집으로 되돌아갔다.


절망에 빠진 한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아찔한 순간, 작은 관심과 따뜻한 위로로 소중한 한 생명을 지켜낸 시민들의 모습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