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131 0232020120264542131 06 06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34800000 related

서지오 "전 남편 때문에 빚더미…밤업소서 죽어라 노래 불러" 우울증 고백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TV조선 '내 사랑 투유'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가수 서지오가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던 생활고를 고백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내 사랑 투유'에서는 서지오가 출연했다.


서지오는 방송에서 "2집을 준비하던 도중 '이게 내 길이 아닌가?'라는 생각에 갑자기 무대를 떠나게 됐다"며 "7년 정도 쉬었는데 우연한 기회로 한 분을 만나게 됐다. 사업을 하시던 분이었는데 아빠 같고, 오빠 같은 모습에 제가 먼저 반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서지오는 "내가 꼭 연예인이 아니더라도 한 사람을 위해서 내조하면서 평범하게 살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가수에 대한 꿈을 다 버리진 않았는데 그분의 반대로 아예 안 하게 됐다"며 가수 활동을 포기했던 과거를 털어놓았다.


이어 "그 뒤로 열심히 내조하며 술술 풀릴 줄 알았다. 근데 결혼 3년 동안 사업들이 연달아 실패했고 친정에서 도움까지 받았다. 회생도 사실상 힘들었고 제 앞으로 된 빚은 물론, 친정 부모님까지 보증을 서서 빚이 많았다"며 힘들었던 사연을 전했다.


또 "결국 남편과 떨어지게 됐다. 이후 레스토랑에서 피아노도 쳐보고 열심히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그 돈으로는 도저히 생활할 수 없었다. 도시가스, 전기도 다 끊겼었다"고 말했다.


서지오는 "그때 친구였던 가수 김혜연 씨가 저희 집에 와서 제가 냉방에서 자고 있는 걸 봤다. 바로 다음 달 그 당시 돈으로 현금 50만 원을 보내주며 '이 돈으로 우선 급한 일을 처리하고 내가 도와줄 테니 일을 하자'고 말했다. 그래서 아이를 친정에 보내고 5년 정도 밤업소에서 정말 죽어라 노래하며 일했다"고 했다.


그러나 서지오는 힘든 스케줄과 생활고로 극단 선택을 생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서지오는 "조그마한 원룸으로 이사를 한 뒤 빨래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양옆 사방에 있는 벽돌들이 옥죄어 오는 기분이었다. 조그만 창문으로 빛이 들어오는데 저기로 가면 살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어갔다. 저도 모르게 창문에 다리까지 걸쳤었다"고 고백했다.


다행히 서지오는 "그때 마침 군대 휴가를 나온 친동생이 저를 찾아왔었다. 동생이 절 끌어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이후로 우울증이 와서 제가 토, 일요일은 일을 절대 안 했다"며 "주말엔 아들을 보러 가고 살고자 하는 의지를 다졌다. 성격도 바꾸기 시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생이 저를 데리고 사람도 만나고 시장도 데려가 줬다. 휴가를 저한테 거의 다 썼다"며 동생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