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848 0232020120264542848 03 03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47139000

마이클 샌델 "한국인 '기회 불평등' 인식…개혁 첫걸음"

글자크기

국제반부패회의 대담…"코로나로 부의 불평등 커져"

아시아경제

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IACC)' 특별세션에서 연사로 나선 마이클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화면 오른쪽)가 김선욱 숭실대 교수와 대담을 하는 모습. 샌델 교수는 "미국인들과 다르게 한국인들은 기회의 불평등에 따른 사회적 상승의 벽을 솔직히 인정하고 있다"며 "이러한 문제 인식이 경제와 사회를 개혁하는 첫 걸음"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마이클 샌델 교수와 전현희 위원장의 강연 영상을 1일 녹화해 2일 오후 2시부터 제19차 IACC 홈페이지에 공개한다.(사진제공=국민권익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마이클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는 1일 "미국인과 다르게 한국인은 기회의 불평등에 따른 사회적 상승의 벽을 솔직히 인정하고 있는데, 이런 인식이 개혁하는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샌델 교수는 이날부터 나흘간 국민권익위원회와 국제반부패위원회(IACC), 국제투명성기구(TI)가 공동 주최해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의 대담자로 나와 이같이 밝혔다.


샌델 교수는 '공정, 정의 그리고 공동선을 말하다'를 주제로 진행된 숭실대 김선욱 교수와의 대담에서 "'아메리칸드림'을 믿는 미국인과 달리 한국인은 서민층에서 사회적 상승이 어려운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불평등·불균형 문제를 인식해야 경제와 사회를 개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샌델 교수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유행으로 부의 불평등이 커졌다"며 "성공할 수 있는 기회가 동등하게 주어지지 않게 됐다"고 지적했다.


샌델 교수는 한국의 대입제도가 가진 문제점을 묻는 청년패널단의 질문에 답하기도 했다.


그는 "명문대 입학을 많은 부와 기회를 얻는 기준으로 삼은 것이 우리 사회의 문제"라며 "이 같은 '교육능력주의'가 자리 잡아 학생들은 어떤 공부를 하고 싶은지, 어떤 일에 열정을 가졌는지 생각할 시간을 가질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날 녹화된 샌델 교수의 대담 영상은 2일 오후 2시부터 국제반부패회의 홈페이지에서 시청할 수 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