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3609 0112020120264543609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56580000

野 "추미애는 사퇴, 문 대통령은 국민 뜻에 굴복해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소현 기자]
머니투데이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1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공부모임 '금시쪼문' 조찬모임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법무부 감찰위원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는 부당하다는 의견을 낸 데 이어 법원까지 윤 총장을 일단 직무에 복귀시켜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런 가운데 여권을 중심으로 추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추 장관은 사퇴하고, 문 대통령은 사과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대통령과 집권 여당의 불공정하고 오만한 태도의 변화를 기대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면, 기다리는 것은 파국을 부르는 국민의 저항뿐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내일로 예정된 추미애 아바타로 구성된 법무부 징계위원회는 즉각 취소되어야 마땅하다"며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정지로 대한민국을 그야말로 일대 혼란으로 내몬 추 장관은 본인도 주체할 수 없는 광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불법과 탈법, 억압과 불공정으로 얼룩진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대통령께서는 당당하지 못하게 뒤에 가만히 숨어 인사권자로서의 악역을 회피함으로써 이번 사태를 이렇게까지 확대한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며 "대통령 스스로 기본으로 돌아가 국민 앞에 나와 사과하셔야 온당하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0월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날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 총장은 지금 검찰청사로 출근하고 있다고 한다"며 "윤석열을 해임시키기 위해 함정을 팠다가, 그 함정에 추 장관이 빠져버린 '자승자박'"이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전 검찰이 반대하는,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부당하다고 결정한, 온 국민이 반대하는 '윤석열 징계위원회'를 열 작정이냐"며 "민심의 수레바퀴를 멈추려다가 거기에 깔려 죽는 사마귀는 되지 마라"고 경고했다.

이어 "추 장관은 '검찰 무력화'를 위해, 정권의 임기 말 안전판을 만들기 위해, 막가파식 윤석열 죽이기에 나섰던 것"이라며 "그 길을 민심이 막아섰고, 법원이 최종 결정을 내려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에 "권력의 부당한 횡포, 이쯤에서 그만두고 지금 일어나는 분노의 함성과 몸부림을 직시하라"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이 반대여론에 완전 포위됐다"며 "이제와서 대통령이 직접 손에 피 묻히기 두려운 나머지, 추윤 동반 사퇴 카드로 추를 사석으로 쓰려는 모양"이라고 썼다.

김 교수는 "(동반 사퇴는) 말도 안된다"며 "추미애만 해임 시키거나, 윤석열 해임을 강행해야 한다. 끝까지 국민과 맞서거나 이제라도 국민 앞에 굴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소현 기자 lovejourna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