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7519 0562020120264567519 08 08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51474487 false true false false 1606900384000

넷플릭스 ‘엄브렐러 아카데미’ 엘런 페이지의 트랜스젠더 커밍아웃 지지 성명

글자크기

“우리는 ‘엘리엇’을 사랑한다”

세계일보

할리우드 배우 엘런 페이지가 1일(현지시간) SNS를 통해 성전환 사실을 공개하며 앞으로 자신을 ‘엘리엇 페이지’로 불러달라고 당부했다. 왼쪽 사진 출처는 AP 연합뉴스, 오른쪽은 AFP 연합뉴스


전 세계 1위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할리우드 배우 엘런 페이지의 트랜스젠더(여성→남성) 커밍아웃 관련 “자랑스럽다”라는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페이지는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인 ‘엄브렐러 아카데미’의 주연배우다.

페이지는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내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힌다. 나를 부를 때 ‘히(He)’ 또는 ‘데이(They)’를 사용해달라. 그리고 앞으로 내 이름은 엘리엇 페이지”라고 적었다.

해당 글에 넷플릭스 측은 자사 SNS 계정으로 “우리의 슈퍼 히어로가 매우 자랑스럽다. 우리는 ‘엘리엇’을 사랑한다.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에서 다시 당신을 보길 기다린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페이지가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았음이 알려지자, 많은 전 세계 팬들과 누리꾼들은 그가 앞으로 새로운 작품에서 기존처럼 여성을 연기하게 될지, 아니면 남성을 연기할지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넷플릭스 측은 페이지가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바냐 하그리브스’ 역할을 계속 맡을 예정이며, 바냐의 성별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페이지는 지난 2014년 인권포럼 연단에 서서 자신의 성 정체성이 ‘남성’이며 동성애자임을 밝혔다. 이후 2018년 동성 연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했다.

이날 페이지는 자신이 어느 수준까지 성전환 수술을 받았는지에 대해선 함구했다.

다만 그는 “지금 매우 행복하다. 내가 ‘트랜스’라는 것을 사랑한다. 내가 이상하다는 것을 사랑한다. 내가 누구인지 완전히 포용할수록 꿈을 꾸고 마음이 커지고 더 번창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최소 40명의 트랜스젠더가 살해당했다’라는 통계 자료와 함께 사회에서 소외당하고 학대나 괴롭힘, 폭력의 위험에 노출된 트랜스젠더를 위한 목소리 내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세상을 더 좋게 바꾸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