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9729 1112020120264569729 06 0602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09241000 related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미화♥윤승호, 재혼 14년차 "바람 펴도 각방 안돼"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꿀 뚝뚝’ 김미화와 윤승호 부부가 남해 하우스를 찾는다.

18일 방송될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배우 박원숙과 김영란, 가수 혜은이가 남해에서 한 자매처럼 ‘인생의 후반전’을 함께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해 하우스 최초의 부부 손님인 김미화·윤승호 부부와의 만남이 공개된다. 재혼 14년 차인 두 사람은 평소에도 금슬이 좋기로 소문난 잉꼬부부다. 특히 김미화 남편 윤승호는 자매들에게 “김미화가 예뻐서 결혼했다”고 고백하며 재혼 14년차임에도 여전한 사랑꾼의 면모를 뽐낸다.

이어 자매들 앞에서 시도때도 없이 애정행각을 벌여 일명 ‘염장 부부’로 등극하기까지 한다. 그러나 이렇게 서로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두 사람에게도 뜻밖의 순간 위기가 찾아온다. 바로 저녁을 준비하는 중 ‘새우 까기’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알콩달콩했던 ‘염장 부부’의 분위기가 순식간에 냉랭하게 변하고, 심지어 “그냥 좀 해”라며 웃음기 제로의 대화가 오간다. ‘신혼부부’급 달달함을 자랑하던 김미화 부부에게 무슨 일이 발생한 걸까?

한 차례 폭풍이 지나간 후 ‘염장 부부’ 김미화·윤승호 부부는 변함없는 사랑을 유지하기 위한 ‘잠자리 철칙’을 밝힌다. 먼저 김미화는 “미워도 한 이불을 덮어야 한다”, “우리는 떨어져 본 적이 없다”고 말한다. 남편 윤승호 역시 “잘 때 발끝으로 옆자리를 꼭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김미화는 “나이가 들어도 성적 매력이 식는 건 아니다”라며 “이 사람과 정으로 사는 게 아니라 사랑”이라고 말해 남해 언니들의 염장 제대로 지른다. 이에 김영란은 “저렇게 사이가 좋다니 신기하다” 말하고, 혜은이는 “얘기 들은 것보다 더 하다”며 고개를 내젓는다.

한편 염장 부부와 뜨거운 하루를 보낸 남해 자매들은 다음날 혜은이가 준비한 깜짝 만남을 위해 창원으로 향한다. 혜은이가 ‘사랑하는 동생’이라며 깜짝 만남을 계획한 주인공은 다름 아닌 80년대 원조 CF퀸 서정희다. 요즘 도전을 즐긴다는 서정희를 위해 혜은이가 만남의 장소까지 특별히 준비한 것이다. 그런데 기대와 달리 서정희는 현장을 보고 “언니 나 저런 건 못 해”, “딸이 부탁해도 안 했어”라며 난감한 반응을 보인다. 자매들 또한 눈 앞에 펼쳐진 아찔한 광경에 “심장 떨린다,” “침이 다 마른다”며 긴장한다는데···.

자매들과 서정희의 아찔한 만남의 그 결과는 어떻게 됐을지 12월 2일 밤 10시 40분에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