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4068 0962020120364574068 04 0401001 6.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48208000

피라미드 앞 외설적인 사진 찍었다가 이집트 당국에 체포된 女 모델 [B급통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이집트의 사진 작가와 여성 모델이 피라미드 앞에서 외설적인 사진을 찍었다는 이유로 당국에 체포되는 일이 벌어졌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더 타임스’ 등 복수 외신에 따르면 이집트에서 모델로 활동을 하는 살마 알시미는 사진작가 호삼 무함마드와 함께 지난 11월 30일 사카라유적지 주변에서 사진을 촬영했다. 사카라는 이집트 최초의 피라미드인 계단 모양의 ‘조세르 피라미드(Djoser Pyramid·기원전 27세기)’와 상형문자가 새겨진 우나스 피라미드 등으로 유명한 곳이다.

문제는 이들의 사진이 이집트의 유물 관리 규정에 저촉됐다는 점이다. 이집트 관광 유물부는 고대의 피라미드 유적지에서의 외설스럽고 무례한 사진을 촬영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된 무함마드의 사진을 보면 알시미는 가슴골이 일부 드러나며 몸에 달라붙은 흰색 원피스를 입고 피라미드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알시미는 고대 이집트 양식의 뱀 모양 왕관, 허리띠, 팔찌도 착용했다. 이 때문에 SNS상에서는 해당 사진에 대해 조롱, 비난, 응원 등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알시미의 의상이 일반 여성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그를 체포한 당국을 비판하는 글도 눈에 띄었다. 한 이용자는 사진을 두고 “외설적이지 않고 완전히 정상적”이라며 이집트 당국의 조치에 의문을 제기했다.

알시미는 검은색 망토를 걸치고 관광객 자격으로 유적지에 들어간 뒤 망토를 벗고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 소식통에 따르면 알시미와 무함마드는 현재 구금된 상태다. 경찰은 또 유적 관리 직원 6명을 상대로 누가 촬영을 허용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소식통은 사진 촬영을 허용한 직원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많은 이집트 여성들이 SNS 활동을 하다가 ‘풍기 문란’을 이유로 체포당했다. 앞서 2017년에는 벨기에 여성 모델이 카이로 기자 피라미드 유적에서 누드 사진을 찍어 논란이 된 적이 있다. 2018년에는 한 젊은 여성이 밤에 대피라미드를 오른 뒤 정상에서 상의를 벗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덴마크 사진작가에 의해 SNS에 올려져 문제가 되기도 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살마 알시미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