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6190 0232020120364576190 03 03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53405000

홍남기 "BIG3 산업, '소부장 대책'에 버금가는 각별한 육성대책 추진"(상보)

글자크기

'혁신성장 BIG 3 추진회의' 구축…격주로 개최

재정금융세제 집중지원·규제의 획기적 혁파·기업간 수직-수평협력생태계 조성·BIG 3산업 인프라 구축
화이트바이오 산업 활성화 위해선 단기 상용화가 가능한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을 개발
공공소프트웨어 사업에 '적정대가 산정·기술평가 차등점수제' 도입


아시아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상돈(세종)·장세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시스템 반도체와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소위 'BIG3' 산업에 대해 지난해의 '소재·부품·장비 대책'에 버금가는 각별한 육성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43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혁신성장 BIG3 산업 집중육성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그동안 정부는 ▲신산업·신시장 육성 ▲기존산업 혁신접목 ▲과학기술 지원 ▲혁신인재 혁신금융 공급 ▲혁신인프라 강화(제도·인프라 등) 등 '4+1의 정책'을 통해 BIG3 산업 육성 전략을 추진해왔다. 이에 더해 BIG3산업 집중 점검육성을 위한 별도의 민관합동 회의체로 소규모 혁신성장전략회의 성격의 '혁신성장 BIG 3 추진회의'를 격주로 열기로 했다. 부총리가 위원장을 맡아 이달 중순 첫 회의를 열 계획이다. 또 가시적인 BIG3 산업 혁신성장 성과를 볼 수 있도록 ▲재정금융세제 집중지원 ▲규제의 획기적 혁파 ▲기업간 수직·수평협력생태계 조성 ▲BIG 3산업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산업별 장단기 목표도 제시했다. 시스템반도체는 '파운드리분야 세계 1위 도약기반 마련'을 목표로 2022년까지 파운드리 글로벌 시장점유율 18%, 팹리스 2%, 2025년까지 각각 25%, 5%를 달성할 방침이다. 미래차 경우 '세계 최고수준 전기·수소차 생산국가 도약'을 위해 2022년까지 미래차 38만대 보급, 수출비중 10% 달성에 이어 2025년까지는 각각 133만대, 20%를 목표로 잡았다. 바이오헬스 경우 2022년까지 수출액 200억달러, 세계시장 점유율 3% 달성하고 2025년까지는 각각 300억달러, 4.2%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이날 회의에선 '화이트바이오 산업 활성화 전략'도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바이오플라스틱 개발·보급 ▲화이트바이오 고부가가치화 ▲상용화·사업화 지원 등 3대 추진전략을 마련했다. 홍 부총리는 "단기 상용화가 가능한 포장재 등 15종의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을 개발하겠다"며 "바이오화학 소재 공인인증센터와 바이오 융합소재 산업화 지원센터 등을 통해 아이디어를 상용화할 수 있는 인프라도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디지털 전환 가속화, 비대면 경제로의 변화에 따른 '소프트웨어 진흥 실행전략'도 마련했다. '계약-수행-사후관리'의 공공소프트웨어 사업 전단계에서 '제값받기'가 이뤄지도록 올 연말까지 적정대가 산정고 기술평가 차등점수제 도입 등 계약제도를 개선하고 하도급 감독대상 확대, 발주자 부당행위 방지 등 사업 관리·감독 강화도 추진한다. SW성장 기반조성을 위해선 AI대학원과 SW중심대학 등을 통해 2025년까지 핵심인재 10만명을 양성하고, 인공지능(AI) 선도학교(2021년 500개)·SW미래채움센터(10개소)를 통한 초·중등 및 전국민 소프트웨어 교육 지원과 함께 R&D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