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1014 0142020120364581014 03 0306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58355000

전세대란에 강북 아파트 가격상승률 급등, 12년만 강남 가격상승률 상회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서울 강북의 한 아파트 단지. 그래픽=박희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전세난으로 중저가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서울 중저가 아파트값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주로 강북에 있는 중저가 아파트의 가격 상승률이 급증, 한강 이남 아파트값 상승률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3일 KB국민은행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시계열 지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 한강 이북(이하 강북) 14개구 아파트값 평균 상승률은 12.79%다. 한강 이남(이하 강남) 11개구의 평균 상승률은 10.56%로, 강북 평균 상승률이 강남 상승률보다 2.2%포인트 높다.

이에 서울 강북 아파트값 연간 상승률이 12년 만에 강남 아파트값 상승률을 앞지를 것으로 관측된다. 2008년에는 강북 아파트값이 9.36% 상승할 때 강남 아파트값이 1.94% 떨어졌다.

이같은 강북 아파트값 급상승은 지난 4월부터 시작됐다. 4, 5월에는 부동산 보유세 과세 기준일(6월 1일),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 기간 종료일(6월 30일)을 앞두고 강남권 고가 아파트의 가격이 하락하면서 강남 아파트값 상승률이 떨어졌다.

특히 6월부터 3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패닉 바잉이 시작되면서 자금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젊은 층의 수요가 강북 중저가 아파트로 몰렸다. 임대차2법이 시행된 지난 8월부터는 전세난이 심화돼 강북 중저가 아파트 인기가 더 높아졌다. 강북 아파트(56.7%)의 전세가율이 강남(54.4%)보다 더 높고, 정부가 고가 주택에 대한 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매수할 수 있는 중저가 강북 아파트로 수요가 몰린 것.

이는 통계로도 증명된다. 지난 10월 기준 전달 대비 아파트 매매가 늘어난 곳도 강북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종로구(120.6%)에 이어 강북구(53.8%), 중랑구(43.7%), 도봉구(43.6%) 순으로 전달 대비 아파트 매매량이 늘었다.

한편 올해 11월 서울 아파트 평균가격 5분위 배율은 4.0로, 2015년 12월(4.0)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아파트 가격 상위 20%(5분위) 평균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가격으로 나눠 나타낸 값이다. 배율이 낮을수록 고가-저가 아파트 가격 차이가 줄어든 것이다. 5분위 배율이 낮아진 것은 그만큼 저가 아파트의 평균 가격이 올라간 것을 의미한다.

서울 아파트 하위 20% 평균 가격은 4억6720만원으로 전달 대비 1082만원 올랐다. 상위 20% 평균 가격은 18억8619만원으로 3409만원 하락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강북 아파트의 강세 추세가 내년 상반기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2일 서울 송파구의 한 상가 부동산 밀집 지역에 매물을 알리는 정보 안내문이 붙어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아파트 #강남아파트 #부동산정책 #전세대란 #전세가율 #강북아파트 #서울중저가아파트 #5분위배율 #KB주택가격동향 #아파트매매가상승률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