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3762 0292020120364583762 05 0506002 6.2.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0980000

박항서 감독, '베트남 혐오 조장' 가짜뉴스에 몸살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박항서 감독 에이전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에서 최근 온라인 상에서 난무하는 가짜 뉴스에 대한 고충을 드러냈다.

디제이매니지먼트는 3일 성명서를 통해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서 지속적으로 게시되고 있는 박항서 감독의 거취 문제, 연봉 삭감 이슈 등에 대한 사항들은 사실무근이며, 사실 확인 없이 자극적으로 해석하여 동영상 등이 게시하고 있음을 말씀드린다”라면서 “이와 같은 영상들은 대한민국과 베트남 대중들에게 불필요한 의혹과 악의적 오해를 불러 일으키고 있고, 이러한 반응들을 전하는 2차 확산으로 거짓 영상들이 기정 사실화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이 결과 베트남 내에서 근무중인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 협회 소속의 한국인 코치, 스태프들에게도 업무피해를 야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취임 이래로 축구 외에도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해 힘써 왔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축구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며 현 소속 베트남축구대표팀과의 변함 없이 믿음과 신뢰로 함께 할 것이다. 또한 자극적인 내용을 사실 관계 확인 없이 게시하여 이윤을 창출하고 있는 특정 채널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다. 당사는 조속한 시일 안에 해당 영상들의 삭제 혹은 정정 조치를 공식적으로 요청한다”라고 전했다.

최근 일부 유튜버들이 박항서 감독을 이용, 반 베트남 정서를 만들고 있다. 가짜뉴스가 나오면서 박 감독을 비롯한 한국 지도자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몰상식한 유튜버들 때문에 온 힘을 쏟고 있는 박항서 감독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