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4525 0362020120364584525 04 04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2000000

日, '온난화 대응' 2030년대 중반 가솔린차 신차 판매 중단

글자크기
미국·유럽 등 '탈 가솔린차' 목표 제시에 뒤쳐져
현재 0.5%에 불과한 전기차 보급 등은 과제로
한국일보

일본 도요타가 지난 1997년 개발한 하이브리드차 1세대 프리우스. 도요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지구 온난화 대책의 일환으로 2030년대 중반까지 가솔린차의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일본의 신차 판매량 중 전기차 비중은 미미한 수준이지만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가솔린차의 퇴출 시기를 분명히 제시해 세계적인 흐름을 따라잡겠다는 구상이다.

3일 마이니치신문과 NHK에 따르면, 주무부처인 경제산업성은 오는 10일 자동차 업체들과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밝힌 뒤 연내 정식 목표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르면 약 15년 후에는 일본에서 판매되는 신차는 모두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 수소차 등으로 대체된다. 이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지난 10월 임시국회 소신표명연설과 지난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공언한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의 실질 배출량을 ‘제로(0)’ 수준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조치이기도 하다.

전세계적으로 ‘탈(脫) 가솔린차’ 흐름이 확산되고 있는 것은 일본 측의 행보를 재촉하고 있다. 영국은 지난달 가솔린·디젤차의 신차 판매 금지 시기를 당초 2035년에서 2030년으로 5년 앞당겼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2035년까지, 프랑스는 2040년까지 가솔린차의 신차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중국도 2035년까지 전기차와 같은 '신에너지차'의 신차 판매 비중을 현재 5% 미만에서 50%로 높이면서 가솔린차 판매를 종료하는 일정을 발표했다.

일본도 현재 2030년까지 신차 판매량에서 가솔린차 비율을 30~50%까지 낮춘다는 목표를 제시한 상황이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처럼 가솔린차 판매 금지 시기에 대한 목표를 세우지 않아 경쟁에서 뒤쳐지고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일본의 지난해 신차(승용차 부문) 판매량은 총 430만대로, 이 중 60%가 가솔린·디젤차가 차지했다. 나머지 30%가 하이브리드카였고, 온난화 대책으로 가장 효율적이라고 평가되는 전기차는 0.5%에 불과했다.

이처럼 일본에서 전기차 생산·보급이 상대적으로 더딘 배경에는 세계 최초로 하이브리드차를 개발한 도요타 등의 자동차업체들이 그간 하이브리드카를 온난화 등을 위한 주력 차량으로 대응해 온 측면이 크다. 또 충전시설 설치 등 인프라 구축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거론된다.


도쿄= 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