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5932 0032020120364585932 04 0401001 6.2.3-RELEASE 3 연합뉴스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3881000

"코로나백신 미국서 논란거리 될라…한국 독감백신 참고해야"

글자크기

뉴욕타임스 칼럼 "한국처럼 과학자들이 나서서 대응" 주문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논란거리가 되지 않도록 한국 독감백신 때처럼 과학자들이 나서서 대응해야 한다고 제안하는 내용의 칼럼이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실렸다.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파하드 만주는 오피니언 부문에 기고한 '백신 기피와 관련해서 한국에서 배울 점'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두고 미국이 또 분열될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미국인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두고도 우크라이나, 마스크,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로클로로퀸, 기후변화, 대선 결과처럼 서로 반대되는 생각을 갖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을 과학이 아니라 정체성 문제로 여기게 되는 상황이 가장 걱정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최근 소셜 미디어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백신 반대주의자들도 코로나19 백신 관련 논란을 키울 수 있다고 예상했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초고속' 백신 개발 작전에 불안감을 느끼는 이들도 많다. 정치적 목적에서 개발 속도를 높이느라 품질을 뒷전으로 미뤘을 것이라는 우려를 하는 것이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을 두고 미국인들이 쪼개지지 않게 하려면 앞으로 몇 달이 중요한 시기라는 백신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했다.

사빈 백신 연구소의 브루스 겔린 세계 면역 회장은 한국처럼 정치인이 아니라 과학자들이 백신 관련 커뮤니케이션을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만주는 한국 보건 당국이 일부 유통상 문제로 독감백신을 불신하는 일이 불거졌을 때 투명하게 조사하고 잘못된 정보를 차단하는 등 잘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백신 논란을 막기 위해 조기에 감시 체계를 갖추고 대중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투명하게 문제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스캐롤라이나대학의 노엘 브루어 교수는 백신을 무료로 쉽게 맞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다른 홍보 전략보다 훨씬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그는 전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