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6010 0432020120364586010 03 03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4009000

아파트 공급 대책…윤희숙 "국회 옮기고" 이혜훈 "강변로 덮고"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과 이혜훈 전 의원이 서울 아파트 공급 대책과 관련해 국회의사당 부지와 올림픽대로를 각각 꺼내들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입니다.

윤 의원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으며, 이 전 의원은 이미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3일) 라디오에서 "국회를 (세종으로) 보내기로 했으면 의사당을 뭐하러 남기느냐"며 "국회가 10만 평인데, 공원과 아파트가 결합한 좋은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는 계획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행정수도 완성을 목적으로 국회의 세종 완전 이전을 추진하는 여권과 결이 닿는 발언입니다.

국민의힘은 상임위 회의장 등 일부 이전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윤 의원은 강남 같은 단지가 서울과 전국에 여러 곳 있어야 한다며 "미래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계속 오른다는 시장 혼란을 그렇게 잠재우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혜훈 전 의원은 라디오에서 "올림픽대로 위에 덮개를 설치해 정원을 만들면, 한강 변을 따라 쭉 있는 재건축 단지 안에 있는 정원 부지는 쓸 필요가 없어진다"며 "그 부지에 젊은 부부 전용 아파트를 만들면 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는 장기분할 납부할 경우 집을 갖게 해주는 지분적립형 분양을 하겠다면서 '덮개 정원' 조건을 수용하는 재건축 단지를 대상으로 진행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윤 의원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회를 세종시로 옮기는 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개인적으로 (의견을) 말할 순 있어도, 공식적으론 받아들일 수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