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6729 1082020120364586729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5000000 related

임영웅, 남성 호르몬 꼴찌 '충격'…장민호, 생체 나이 1등 (뽕숭아학당)[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트롯맨 F4가 건강검진을 진행하며 관리에 힘썼다.

2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장민호, 영탁, 임영웅, 이찬원이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양방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방문했다. 이후 이들은 소변검사를 시작으로 기초 검사를 진행했다. 40대인 장민호는 골다공증, 골밀도, 동맥경화검사 등을 추가로 받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를 끝낸 이후 병원장이 검사 결과를 알려줬다. 멤버들 중 실제 나이보다 가장 젊게 나온 멤버로는 장민호가 꼽혔다. 그는 실제 나이보다 0.5살 젊게 나온 반면 다른 멤버들은 실제 나이보다 나이가 많게 나왔다. 운동마니아인 임영웅이 2.5살 많은 것으로 나와 생체나이 꼴등이었다.

또 남성호르몬 수치에서도 영탁이 1등을 차지한 가운데 임영웅이 꼴등이었다. 이에 대해 장민호는 "영웅이가 몇 개월 동안 잠을 못 자서 영향을 끼치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병원장도 "컨디션에 따라 차이가 크다. 검사 한 번으로 단정 짓지 말고 컨디션 좋을 때 한 번 더 검사하면 좋을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장민호, 영탁, 이찬원은 장영란의 남편인 한의사 한창을 만났다. 그들은 MRI 검사를 진행해 척추 상태를 확인했다. 이찬원은 디스크 5,6번에 조금 문제가 있는 편이었다. 또 영탁은 꼬리뼈 정밀 진단이 필요한 단계였다. 장민호는 디스크에 심한 문제는 없지만, 뇌에 물혹이 보여 정기검진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세 사람은 체형을 바르게 하기 위해 추나치료와 함께 피부 마사지 등을 받았다. 추나치료를 받던 이들은 고통스러움에 힘들어했다. 피부 마사지를 받던 이들은 얼굴에 붕대를 감싼 서로의 모습을 보며 폭소했다. 그러던 와중 정동원에게 영상통화가 왔고, 정동원은 "삼촌 얼굴이 왜 그러냐. 벌칙하고 있는 거 아니냐"라고 말하며 웃었다.

한편 영탁과 임영웅은 템플스테이를 위해 봉은사를 찾았다. 두 사람은 정오스님의 안내에 따라 사찰을 산책하며 맑은 공기를 마셨다. 또 주지스님을 만나 고민을 풀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뽕숭아학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