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6972 1182020120364586972 04 0401001 6.2.2-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5471000

'붓으로 틀을 깬' 한국, 전세계에 울려퍼진 희망 메시지

글자크기

[2020 세계 장애인의 날] 유엔TV 통해 '한-EU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 소개

"붓으로 틀을 깨다!"

유엔(UN)이 정한 '세계 장애인의 날'(12월 3일)을 맞아 매우 특별한 영상 메시지가 유엔 웹 티비(UN Web TV)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전해지고 있다. 그 메시지는 바로 지난 9월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 'ACEP 2020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을 소개하는 영상이다. 한국과 유럽의 발달장애 아티스트 70여 명이 참가한 전시회는 '붓으로 틀을 깨다'라는 슬로건을 걸고 오프라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 전시회로 진행됐다.
오마이뉴스

▲ '세계 장애인의 날'(12월 3일)을 맞아 유엔 웹 티비(UN WebTV ⓒ 2020120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멕시코(Mexico)·인도네시아(Indonesia)·대한민국(Korea)·터키(Turkey)·호주(Australia) 등 5개국 협의체인 'MIKTA'(믹타)는 2일 오후 4시 30분(UN 본부가 있는 미국 뉴욕 현지시각)에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MIKTA Event in observance of the International Day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행사를 개최했다.

믹타 본 행사로 대한민국 발달장애인 하트하트오케스트라(하트-하트재단)의 연주회와 ACEP2020 ROK-EU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주최 휴먼에이드·휴먼에이드포스트, 주관 비채아트)의 가상 전시회가 열린 것.

방송은 유엔 웹 티비(UN WebTV , http://webtv.un.org )를 통해 송출되며, 전 세계에서 누구나 접속해 시청이 가능하게끔 준비됐다. 또한 Webex를 통해 참여하길 원한다면, 휴먼에이드 및 비채아트뮤지엄 측에서 초청장에 있는 RSVP 링크를 통해 참여 등록을 하면 접속 링크를 받아볼 수 있다(참고 링크 : https://teamup.com/event/show/id/Cjmfs6EeydRCykUhUH9atNQ6aAqAYS ).
오마이뉴스

▲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MIKTA Event in observance of the International Day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행사 중 ACEP2020 ROK-EU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주최 휴먼에이드·휴먼에이드포스트, 주관 비채아트)의 가상 전시회를 소개하는 있다. ⓒ UN Web 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외교부 주UN 대표부는 3일 "올해 세계 장애인의 날 기념 믹타(MIKTA) 부대행사가 장애인에게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데 일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장애인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장애인들이 직접 참여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기에 발달장애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에서 열린 'ACEP 2020 발달장애 아티스트 한국특별전'을 주최한 김동현 휴먼에이드 대표는 "전 세계 발달장애인들에게 문화예술과 미디어 일자리가 더 많이 주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들이 자립적으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길을 많은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홍지신 휴먼에이드포스트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의 경제·사회·문화 등은 크나큰 타격을 입고, 그중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이들은 바로 장애인들"이라며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들의 어려움을 인식하고 고난 속에서도 본인의 재능을 살려 아름다운 그림과 음악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고자 하는 발달장애인들의 열정을 그리고 그들의 행보를 깊이 응원하고 공감한다"고 전했다.

유창재 기자(yoocj@ohmynews.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