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8215 0102020120364588215 04 0401001 6.2.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9571000

표범 만한 크기…검치호랑이 닮은 희귀 포유류 화석 경매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표범 만한 크기…검치호랑이 닮은 희귀 포유류 화석 경매(사진=피게호텔데벙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치호랑이(검치고양이)와 닮은 희귀 포유류 화석이 경매에 나온다.

2일(이하 현지시간) AFP와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8일 스위스 제네바의 경매회사 피게호텔데벙트(Piguet Hôtel des Ventes)에서 개최하는 경매에 나오는 약 3700만 년 된 희귀 포유류 화석은 최소 6만 스위스프랑(약 7300만원)에서 최대 8만 스위스프랑(약 9800만원)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화석은 지난해 여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배들랜드의 한 농장에서 주인이 침식 작용으로 지면 위에 드러난 일부를 우연히 보고 발견한 것으로, 발굴 이후 조사 과정에서 호플로포네우스(Hoplophoneus)에 속하는 포유류로 확인됐다.

라틴어로 ‘무장한 살해범’(armed murderer)을 뜻하는 호플로포네우스는 고양잇과 근연종으로 원시고양잇과인 님라부스의 일종으로, 올리고세부터 마이오세까지 아메리카 대륙에서 서식하며 원시 말이나 나무늘보 또는 코뿔소 등을 사냥해 잡아먹고 살았다. 고양잇과에 속하며 흔히 검치호랑이나 검치고양이라고 부르는 스밀로돈과는 엄밀히 말해 다른 종이다. 따라서 호플로포네우스를 가짜 검치호라고 부르기도 한다.
서울신문

8일 스위스 제네바 경매에 나오는 호플로포네우스 화석의 모습.(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8일 스위스 제네바 경매에 나오는 호플로포네우스 화석의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8일 스위스 제네바 경매에 나오는 호플로포네우스 화석의 모습.(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경매에 나오는 화석의 몸길이는 약 1.2m로, 오늘날 표범보다 약간 작으며 전신의 거의 90%가 보존돼 있고 나머지 부족한 부분은 3D 프린터 기술을 이용해 복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 화석의 소유자인 스위스 수집가인 얀 쿠엔은 “이 화석은 아마 일대에서 발견한 같은 종 중 가장 상태가 좋을 수 있다”면서 “이는 보존 상태뿐만 아니라 화석의 질이 매우 좋고 광물침투작용 또한 완벽하다”고 설명했다.

일부 고생물학자는 화석을 개인 소장품이 아닌 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연구에 보탬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 수집가는 “이 화석은 과학적으로 큰 관심사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경매장 책임자인 베르나르 피게 역시 “박물관들은 이미 이 화석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경매에는 이 화석 외에도 다른 화석들도 나온다. 그중에는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이빨 화석이 2200~2800스위스프랑(약 270만~340만원) 사이에 팔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백악기 바다 최상위 포식자인 모사사우루스의 길이 85㎝ 지느러미 화석도 수집가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캐나다 로키산맥에서 나온 천연 보석 암모라이트가 2만~3만 스위스프랑(약 2400만~3600만원) 사이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