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8406 0182020120364588406 04 0403001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970017000

방역수칙 위반한 폼페이오, 떠나기 전 900명을 대놓고…

글자크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대놓고 위반하거나 무시하는 행태가 잇따라 들어나 논란이 예상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2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연말 모임을 자제하라는 보건당국의 권고를 무시한채 오는 15일 국무부 청사 8층 연회장인 벤저민 프랭클린 룸에서 외빈 900명을 초청, 연말 파티를 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디플로머시 앳 홈 포 더 홀리데이'(Diplomacy at Home for the Holidays)라고 명명된 이 행사에는 워싱턴DC에 근무하는 외국 외교관들과 그 가족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16일에는 180개국 외국 대사 부부를 초청해 리셉션을 개최한다.

국무부는 이와 함께 캠 핸더슨 국무부 의전장이 주재하는 '홀리데이 오픈 하우스' 파티도 가질 예정이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의 잇따른 연말 파티 계획은 국무부 직원들에게 대면 행사 자제령을 내린 직후에 공개돼 '내로남불' 논란이 일고 있다.

실제 국무부는 지난주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자 직원들에게 연말 외교행사와 파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도록 권고했다.

한편 컬럼비아대 이언 립킨 감염면역센터 소장은 "이러한 실내행사는 여러 면에서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