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9314 0512020120364589314 05 0507002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71649000

장기전 예상되는 양현종… KIA 외부FA 영입 전략 영향 받나

글자크기

해외진출 타진 중인 양현종, 시간 소요될 듯

KIA, 양현종 거취정해진 뒤 외부에 시선 둔다는 입장

뉴스1

FA 자격을 얻은 KIA 타이거즈 양현종.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양현종(32)의 해외무대 도전이 장기전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소속팀 KIA 타이거즈의 외부 FA 영입 전략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KIA는 올해 내부 FA 대상자가 최형우와 양현종 단 두명이다. 두 선수 모두 리그 최정상급 선수로서 대어급으로 분류된다.

최형우는 이번 시즌에도 변함없는 활약을 선보이며 4년 만에 타격왕까지 다시 차지했다. 양현종은 올 시즌 굴곡이 있었으나 에이스로서 선수단에 끼치는 영향력이 크다. KIA 프랜차이즈 레전드의 길을 걷고 있어 상징성이 남다르다.

이에 KIA 구단은 FA시장 초반, 두 선수를 잡는데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조계현 단장도 "두 선수 잡기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직접 방향성을 언급했다. 현재 구단은 최형우 측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으며 합의점을 찾아가는 과정 중이다.

하지만 양현종은 외부요소가 걸려있다. 본인의 해외진출 의지가 크기 때문. 그간 적극적으로 해외진출 의지를 피력했던 양현종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의욕을 앞세우고 있다.

현지반응은 특별하지 않다. 아직 메이저리그 대어급 FA 선수들의 계약도 거의 이뤄지지 않은 상태로 트래버 바우어, 다나카 마사히로 등도 시장을 관망 중이다. 양현종의 경우 이들 대어급 선수들의 계약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고 난 뒤 본격적인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시간은 필요할 전망이다. 해를 넘길 수도 있다. 양현종의 에이전트 최인국 프로스포츠 대표는 "결론이 빨리 날 것 같지는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선발투수가 필요 없는 팀이 아니고서는 다들 관심은 있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일본쪽 제안도 함께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선수 본인의 해외진출 의지가 크다"고 밝히며 어느 무대든 도전 의지가 크다고 전했다.

KIA는 일단 양현종의 거취에 따라 FA 시장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 FA 내야수 중 일부와 자주 연결되고 있으나 양현종 거취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외부에 시선을 두기 어려워진다.

그러나 양현종의 미국, 일본팀과의 협상이 속도를 낸다면 KIA의 외부FA 전략도 그에 맞게 빨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