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7011 1192020120364597011 02 0213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58359492 true true false false 1606983614000

초유 '코로나 수능' 마무리 수순…감독관 확진사례도

글자크기
초유 '코로나 수능' 마무리 수순…감독관 확진사례도

[앵커]

2021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이제 마지막 5교시인 제2외국어와 한문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앞서 5교시에 응시하지 않은 많은 수험생들도 조금 전 시험장에서 나와 집으로 돌아갔는데요.

당장 이번 주말부터 수시 논술고사가 예정돼 있고 면접 등의 절차도 남아있어 긴장을 늦춰선 안 될 것 같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상현 기자, 마지막 교시가 시작됐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금 오후 5시를 막 넘긴 시간인데요.

오늘 수능시험은 모두 5교시로 진행이 됐습니다.

오전에 국어와 수학이 오후에 영어와 한국사, 탐구영역이 진행됐습니다.

조금 전 마지막 교시인 제2외국어와 한문 시험이 시작됐습니다.

이 시험에 응시하지 않은 많은 학생들은 오후 4시 32분 한국사와 과학, 사회, 직업 탐구 영역을 끝으로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춘천고등학교에서도 시험장에서 나오는 학생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함께 시험을 치른 친구들, 또는 교문 앞에 기다리고 있던 부모님과 함께 시험장을 떠났습니다.

교문 밖을 나오자마자 친구들과 정답을 맞혀보는 수험생들도 있었습니다.

학부모들은 결과에 앞서 고생했을 자식들을 꼭 안아주고 격려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았는지 어두운 표정의 수험생들도 있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처음 12월에 치러진 올해 수능은 이렇게 큰 문제 없이 끝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앵커]

네, 유례없는 감염병 사태에 처음으로 12월에 수능이 치러졌죠.

시험장 풍경도 예년과 많이 달랐을 것 같은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가장 큰 특징은 수능 하면 떠오르는 모습인 응원전이 사라졌다는 겁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집합이 금지되면서 후배들의 개성 넘치는 응원전을 올해는 볼 수 없었습니다.

시험장에 들어가기 전에 발열 체크가 진행됐고 당연히 시험 내내 수험생과 감독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책상에는 침방울 차단을 위해 칸막이가 설치됐고 친구들과 함께 먹던 도시락은 이동 없이 그 자리에서 혼자 먹어야만 했습니다.

올해 수능 지원자가 역대 가장 적은데도 관리 감독 인력과 시험실은 최대로 늘렸습니다.

시험장은 약 천400곳, 시험실은 3만 천여 개로 지난해보다 만여 개 늘렸고, 감독관과 방역·관리 인원도 3만 명 정도 늘어난 12만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오늘 갑자기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는 수험생을 위해 시험장마다 별도 시험실을 최소 3개 이상 확보했습니다.

자가격리 수험생 4천 명 가까이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고, 확진자도 200여 명이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감염 차단에 역점을 뒀습니다.

[앵커]

이렇게 방역을 강화했는데도 전국의 시험장 곳곳에서 코로나19로 크고 작은 소동이 빚어졌죠.

[기자]

네, 대전에서는 수능 감독관인 교사가 어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달 30일 체온이 올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방역 당국은 해당 교사와 접촉한 수능 감독관 18명을 업무에서 제외하고 예비 감독관을 투입했습니다.

그런데 이들 가운데에서도 1명이 또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학교에서만 감독관 24명과 7명이 수능 업무에서 빠졌습니다.

해당 학교는 어제 늦은 밤까지 방역을 마쳤고 지금은 예정대로 수능이 치러지고 있습니다.

서울과 인천에서는 각각 학생 1명이 오늘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행히 별도 시험장이 마련돼 있고 생활치료센터에서도 수능을 볼 수 있어 시험을 무사히 치르고 있습니다.

전북 익산과 전주, 부안, 임실에서는 시험관 4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예비 감독관으로 교체되기도 했습니다.

[앵커]

네, 잠시 뒤면 수능이 마무리되는데 그 이후에 일정이 어떻게 되는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수험생들은 무엇보다 자신의 점수가 가장 궁금할 겁니다.

하지만 그전에 진행되는 절차가 있는데요.

바로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입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다음 주 월요일인 7일까지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 주 월요일인 14일 정답을 확정하게 됩니다.

이렇게 확정된 정답에 따라 성적이 매겨지고 크리스마스 이틀 전인 오는 23일 개인에게 성적을 통지합니다.

내년 1월 초에는 이 성적을 바탕으로 각 대학의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이뤄집니다.

당장 오는 주말부터는 경희대와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 등에서 대학별 수시 논술고사가 예정돼 있는데요.

이번 달 하순까지 대학별 평가가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수능시험이 끝났다고 방역에 긴장을 늦춰선 안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춘천에서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