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9553 0372020120364599553 03 03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9573000

“3차 지원금, 소상공인에 집중…청년·저소득층 등은 상황봐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안일환 기획재정부 차관.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3차 재난지원금을 집중 지원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청년, 저소득층 등에 대한 지원 여부는 추후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안 차관은 3일 KBS 저녁뉴스에 출연해 “3차 재난지원금은 코로나로 피해를 보신 분께 집중해 선별 지급한다”며 “코로나 확산에 따른 집합금지로 피해를 본 분을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재원 3조원을 목적예비비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그는 “2차 재난지원금 때는 고용유지지원금이나 초등 돌봄 등도 상당 부분 (대상에) 들어갔지만 이번엔 코로나로 피해를 겪는 소상공인에 좀 더 초점을 둔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이나 저소득층 등의 재난지원금 대상 포함 여부는 코로나 진행 상황을 보고 결정해야 할 듯하다”고 했다.

지원금 지급 시기에 대해선 “설 전에 지급하는 것도 좋은 대안 중의 하나”라면서도 “구체적인 일정은 코로나 진행 상황을 좀 더 확인해 부서 간 협의를 거쳐 결정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으로 인한 사각지대 발생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선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해본 경험이 있으니 이번에는 그런 부분이 훨씬 줄지 않을까 한다”고 답했다.

ehk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