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2978 0362020120464602978 02 0204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09700000

옵티 조사 중 "저녁 먹고 오겠다"던 이낙연 측근, 숨진 채 발견

글자크기
최근 검찰 조사받아... 극단적 선택 추정
검찰 "매우 안타깝게 생각... 깊은 유감"
한국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3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경찰에 발견된 가운데 취재진들이 취재를 하고 있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총선 당시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복합기 임대료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비서실 소속 이모(54) 부실장이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과 검찰 등에 따르면 이 부실장은 이날 오후 9시15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사망한 상태로 이곳을 수색 중이던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부실장은 숨지기 전 가족에 “미안하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일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혔던 이 부실장은 전날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변호인 입회하에 오후 6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이후 검찰청사로 돌아오지 않고 종적을 감췄다고 검찰은 밝혔다. 가족의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휴대폰 위치추적 등을 통해 소재를 파악하던 중, 검찰ㆍ법원 청사 인근 폐쇄회로(CC)TV 확인을 통해 이날 시신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부실장의 한 지인은 “검찰 조사 도중 모멸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본보에 말했다.

앞서 서울시 선거관리위워회는 옵티머스 의혹과 관련, 지난달 이 부실장 등 2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선관위는 4ㆍ15 총선에서 서울 종로 후보로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캠프가 지난 2~5월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복합기 임대료로 총 76만원 상당을 부당 지원받는데 이씨가 관여했다고 판단했다. 함께 고발된 다른 한 명은 옵티머스 관계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별개로, 최근에는 검찰이 옵티머스 로비스트 김모(56ㆍ구속기소)씨로부터 “이 대표 지역 사무실에 1,000여만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를 제공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는 언론 보도도 있었다.

이와 관련, 이 대표 측은 “복합기는 참모진이 지인을 통해 빌려온 것이지만, 그 지인이 옵티머스와 관련돼 있는 건 언론보도를 통해 알았고, 일부 회계상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가구ㆍ집기 1,000만원 상당 제공’ 의혹에 대해선 “전수조사를 한 결과, 복합기 문제 외엔 옵티머스에서 어떤 지원도 받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김진웅 기자 woo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