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3171 0232020120464603171 06 06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14140000 popular

성인배우 이수 "자상했던 전 남친, 내 직업 알자 돌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성인배우 이수가 자신의 직업으로 인해 전 남자친구에게 들었던 폭언을 고백했다.


이수는 3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현재 만나는 남자친구와 결혼을 생각 중인 가운데 본인의 직업으로 인해 남자친구의 부모님과 지인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수는 전 남자친구 이야기를 꺼내며 "대기업에 다니는 전 남자친구를 만나 열심히 연애를 했다. 처음에는 직업을 밝히지 않고 프리랜서 배우로 일하고 있다고 했다. 남자친구의 지인들과고 만나 친해졌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남자친구의 아는 형이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내 포스터를 봤다는 말을 했다. 남자친구는 내게 '역겹다, 천박하다, 너에게 많은 걸 걸었는데 내 인생을 망쳤다'고 말했다"며 과거를 고백했다.


성인 영화 배우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원래 성인 배우가 되려고 시작한 것은 아니었다. 저예산 상업 영화를 찍으면서 베드신, 노출신을 할 수 있느냐고 해서 하게 됐는데 그 이후부터 성인 쪽으로만 역할이 들어왔다"면서 "처음엔 많이 부끄러웠고 음지의 직업으로 생각하게 되니까 주눅도 들었다. 그런데 쉽게 마음을 먹고 한 일이 아니기 때문에 점점 더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수는 현재의 남자친구와 만나게 된 과정을 설명하며 "사실은 연애를 하고 싶지 않아서 밀어냈었다. 그런데 지금의 남자친구가 계속 대시를 하게 돼 만나게 됐고 '고백할 것이 있다. 만약 내가 불편하고 천박하게 느껴지고 날 이해할 수 없으면 나한테 욕을 하고 나가도 좋다'고 했다. 남자친구는 '그것도 연기 아니냐'고 말해줬다. 그렇지만 결혼을 생각하면서 주변 사람들의 시선, 미래의 내 자식들도 생각을 해야 겠더라"라며 고민을 말했다.


이수는 미래의 남편이 될 사람의 지인들을 만났을 때 본인이 취해야 할 행동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이주은 전문가는 "남편의 역할이 중요하다. 남편은 이수의 직업을 이해하는 수준이 아니라 인정하고 존중해 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