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3270 0682020120464603270 01 01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18400000

秋, 盧영정 올리곤 “檢에 살떨리는 공포”… 與도 “왜 고인 들먹이나”

글자크기

[윤석열 업무복귀]친문 결집나선 추미애 법무장관

동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페이스북에 올린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 추 장관은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이다. 두려움 없이 나아갈 것”이라며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다”라고 했다. 페이스북 캡처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입니다.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연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을 올리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찰을 비판했다. “검찰은 이제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는 무서운 집단이 되어버렸다”며 “전직 대통령도, 전직 총리도, 전직 장관도 가혹한 수사 활극에 희생되고 말았다”고도 했다. 하지만 추 장관이 2004년 자신이 탄핵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노 전 대통령의 사진까지 페이스북에 올리며 검찰을 비판하자 야권은 물론이고 여권 일각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윤 총장의 직무복귀로 궁지에 몰린 추 장관이 노 전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친문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어느 때보다 강도 높게 검찰을 비판했다. ‘카르텔’ ‘거대한 산성’ ‘수사 활극’ 등 자극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검찰당이라 불릴 만큼 이미 정치세력화한 검찰이 민주적 통제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백척간두에서 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 그러나 이를 혁파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은 공염불이 되고 말 것”이라고 한 뒤 2018년 입적한 신흥사 조실 무산 조오현 스님의 사진과 함께 강원 양양 낙산사 대웅전에 있는 노 전 대통령 사진을 게시했다. 추 장관은 앞서 7월에도 윤 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뒤 휴가를 내고 절을 찾은 바 있다.

추 장관이 사찰에 있는 사진까지 게시하며 노 전 대통령을 ‘소환’하자 보수야당에선 비판이 잇따랐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측근까지 등을 돌리니 이제 망자(亡者)까지 소환하고 있다. 국민에게 외면당한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몸부림”이라며 “‘의원 추미애’가 노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하소연을 왜 국민이 들어야 하나. 구차한 변명은 친문 세력과 따로 만나 하라”고 했다. 추 장관이 새천년민주당 상임중앙위원이던 2004년 노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것을 비꼰 것. 추 장관은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되자 삼보일배를 하며 돌아선 민심에 사과했지만 결국 그해 총선에서 낙선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갈피를 못 잡는 장관,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페이스북에 “자신이 탄핵했던 노 전 대통령 영정사진까지 소환하는 추 장관”이라며 “급하긴 급했나 보다. 결국 마지막 동아줄은 친노·친문·대깨문들과 운명공동체 전략으로 가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을 입에 담을 자격이 있는지를 먼저 돌아보고 제발 가증의 혀를 단속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논란이 번지자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 전신이었던 한나라당의 정권에서 당시 검찰의 선택적 정의와 기획된 수사에 우리는 속수무책으로 소중한 분(노 전 대통령)을 보내야만 했다. 아직도 원통하고 애통하다”며 “국민의힘 지도부는 즉각 김은혜 대변인의 막말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기 바란다”고 했다.

하지만 여권 일각에선 “대놓고 말은 못 하지만 추미애가 왜 노무현을 들먹이느냐” “친노 코스프레 하느냐”는 말이 나왔다. 당내 계파 중 하나인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출신의 한 여권 관계자는 “솔직히 구역질이 날 것 같다”며 “당내 친문 의원들도 추 장관을 당 대표로 만들었다는 원죄 때문에 다들 말은 못 하고 속만 끓이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은 “아무리 개인 계정이라지만 일국의 장관이 고인 사진까지 올리면서 자기주장을 펼치는 것은 적절치 못했다”고 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친노는 물론이고 여권 전반적으로 부글부글하는 분위기”라며 “다만 정권 지지율이 최저치를 기록 중인데 자칫 내부 분열 프레임까지 더해질까 봐 다들 쉬쉬하는 것일 뿐”이라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