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5085 0092020120464605085 03 03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7036400000

10월 경상수지 116.6억달러 흑자 역대 3위…불황형 그늘

글자크기

116억6000만달러 흑자 3년1개월만에 최대

수출입 동반 감소 전환, 수입 감소폭 더 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10월 경상수지가 116억6000만달러 흑자를 내 3년1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역대 세번째로 큰 흑자 규모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출과 수입이 모두 감소하면서 흑자가 나는 '불황형 흑자' 그림자는 다시 드리웠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20년 10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10월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116억6000만달러로 전년동월(78억3000만달러)보다 38억3000만달러(48.9%) 증가했다. 지난 5월(22억9000만달러)부터 6개월째 흑자를 유지한 것이다. 지난 2017년 9월(123억4000만달러) 이후 3년1개월만에 최대 흑자이자 2016년 6월(124억1000만달러), 2017년 9월(123억4000만달러)에 이어 역대 세번째로 흑자 규모가 가장 컸다.

수출입 감소 전환…일평균 수출은 증가세로

경상수지가 큰 폭의 흑자를 기록한 건 수출과 수입이 모두 감소한 가운데 수입이 더 큰 감소한 영향이 컸다. 상품수지에서 수출은 469억9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3% 줄어 한 달 만에 다시 감소 전환했다. 반도체와 자동차 수출은 증가세를 보였으나 석유제품, 기계정밀기기, 철강제품 수출이 큰 폭 감소한 영향이다.일평균 수출은 22억4000만달러로 4.8% 늘어나 2018년 11월 이후 1년11개월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수출 회복세가 기조적으로 꺾인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수입은 368억4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0.3% 급감했다. 수출보다 감소폭이 크게 나타난 것이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에너지류 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원자재를 중심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통관수입에서 자본재 수입은 14.1% 증가했으나 원자재는 20.1% 감소했다.

서비스수지는 적자폭이 크게 줄었다. 지난해 10월 17억2000만달러 적자에서 6억6000만달러 적자로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급감으로 여행지급액이 감소하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같은 기간 8억2000만달러에서 4억7000만달러로 개선된 영향이다.

운송수지는 4억4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같은달 4000만달러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본원소득수지는 24억5000만달러 흑자로 전년동월(6억2000만달러) 대비 흑자 폭이 확대됐다. 기관 투자가를 중심으로 증권투자 배당, 이자수입이 증가한 영향 등으로 분석됐다.

☞공감언론 시스 hach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