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1164 0562020120464611164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56665758 false true true false 1607046942000

“무리한 수사가 죽음 불러” 비판에… 홍문표 “왜 검찰 탓 하나”

글자크기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지난 3일 서울 중앙지방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최측근인 대표실 부실장 이모씨가 검찰로부터 ‘옵티머스’ 관련 의혹 조사를 받은 후 숨진 채 발견됐다. 여당 일각에서 검찰의 과도한 수사를 향한 비판이 거센 가운데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은 4일 “본인이 사망한 문제를 왜 자꾸 다른 곳에 돌리나”라며 “지켜봐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검찰이 참으로 잔인하고 지나치게 이 상황을 파헤치고 있다. 검찰의 형태는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노무현 대통령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라고 공격하자 이같이 반박했다.

홍 의원은 “이낙연 대표의 측근이 이런 선택을 한 것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유감”이라며 “언론의 보도만 본다면 이 옵티머스 사건에 상당히 깊이 연루가 돼서 이낙연 대표한테 까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지금까지 나와 있는 언론보도의 정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이상 검찰에서 뭘 어떻게 해서 그 사람이 죽게까지 됐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얘기”라며 “아무리 검찰이 불신을 받고 있다고 하더라도 뚜렷하게 나와 있는 옵티머스 사건에 대해서 그 이상 민주당에서 아는 사람이 있나? 이낙연 대표는 여기에 침묵하고 있으니까 우리가 알 길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죽음이라는 것은 극단적인 선택이기 때문에 안타까운 일이고, 우리가 저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는 안타까운 생각을 하는데”라면서도 “문제는 옵티머스라는 엄청난 사기사건에 이낙연 측근이 연루가 돼서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나머지는 예측이고 추측인데 이런 것을 검찰에 어떻게 해서 이 사람이 죽었다. 이렇게까지 얘기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지켜봐야 할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에 설 의원이 “검찰이 지금까지 어떤 수사를 어떻게 했기에 사람이 죽은 결과가 나오나. 한 두 번이 아니지 않나”라며 “검찰의 행태를 모르나? 왜 사람을 죽을 지경으로 몰아넣나?”라고 다시 목소리를 높이자 홍 의원도 “본인이 사망한 문제를 왜 자꾸 다른 곳에다 돌리나”라고 맞섰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검찰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부실장은 전날(3일) 오후 서울 중앙지법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그동안 검찰로부터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 왔으며 자취를 감추기 직전까지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과 전남지사를 지냈던 시절부터 보좌해온 최측근이다. 2014년 이 대표가 민주당의 전남지사 경선에 출마했을 당시 권리당원 확보를 위해 당비 3000만원을 대납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년2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출소 후 2016년 이 대표가 전남지사이던 당시 정무특보로 발탁돼 이 대표를 보좌했다. 지난 4·15 총선 때 종로 선거 사무실에 상주하며 조직 관련 업무를 담당했고 8·29 전당대회에서 이 대표가 당선된 이후엔 여의도로 와서 대표 비서실 부실장으로 활동해왔다.

이 부장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서울 종로구 후보로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트러스트올로부터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고발돼 수사를 받고 있는 중이었다.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이 부실장은 지난 2일 오후 6시30분까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관련 조사를 받았으며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나타나지 않았다. 이 부실장의 부인은 전날(3일) 이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실장의 사망으로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진다. 검찰 사건사무규칙에 따라 피의자가 사망한 경우 사건은 그대로 종결된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