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2361 0032020120464612361 04 0401001 6.2.3-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7048658000

"이 나무가 아닌가"…가정집 들어와 성탄절 트리 오른 코알라

글자크기

호주서 한 주택 들어가 크리스마스 트리에 매달려

연합뉴스

호주 가정집 크리스마스트리에 매달린 채 발견된 코알라
[1300코알라즈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인 코알라 한 마리가 주택에 들어가 크리스마스트리에 올라간 장면이 포착돼 화제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호주 남부 애들레이드 인근 주민인 어맨다 맥코믹은 3일(현지시간) 외출 후 집에 들어오자 트리에 매달린 코알라와 맞닥뜨렸다.

그의 신고를 받은 코알라 구조단체 '1300코알라즈'는 처음에 장난 전화인 줄 알았다고 전했다.

이 업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저녁 우리 상황실 근무자가 전화를 받았다. 처음에 그는 장난 전화가 온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고 싶었던 코알라 한 마리가 맥코믹의 집에 들어와 트리 요정이 되기로 결심했다"고 익살맞게 덧붙였다.

업체 측은 청소년기에 있는 건강한 암컷 코알라를 포획해 집 근처에 풀어줬다.

업체 대표는 이튿날 가서 보니 풀어줬을 때 올라갔던 나무에 코알라가 그대로 있었다고 전했다.

코알라들은 귀엽게 생겼지만, 발톱이 길고 이빨도 날카로우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코알라는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 중 하나이지만 최근 서식지 훼손과 로드킬 증가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감소해왔다.

연합뉴스

크리스마스트리에 매달린 코알라
[1300코알라즈 페이스북 갈무리]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