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4652 0232020120464614652 04 0403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63982701 false true true false 1607054113000

바이든 인수위, 金·트럼프 친서 들여다 본다(종합)

글자크기

정책 이해 완료 및 동맹과 대화 후 대북 정책 결정할 듯

우리 정부 당국자 "비건 후임 서둘러 임명 제안"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측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고 받은 친서를 검토한다.


우리측의 기대와 달리 바이든 당선인측은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이해가 완료되고 동맹과의 대화를 거친 후 대북정책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CNN방송은 3일(현지시간) 바이든 인수위측이 곧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친서에 접근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무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몇 주 안에 인수위와 국무부 관리들 사이에 북한 문제와 관련한 회동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김정은 친서 검토도 바이든 국무부팀이 할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CNN에 "서신들이 김정은에 대한 심리적인 초상화를 풍성히 그리는데 도움을 줄 수 있고, 그(김정은)의 생각이나 적어도 트럼프와의 관계에 대한 접근법에 대해 통찰력을 제공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서신은 미사여구로 가득하고 실질적인 내용은 빈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트럼프는 그것을 '러브레터'라고 표현했다"며 친서 내용에 대한 의미를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했다.


CNN은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동맹과 파트너 국가 정상들과 만난 뒤 대북정책을 구체화할 것으로 전했다. 이는 집권 초기에 대북 접근을 시도하기 보다는 시간을 두고 대응책을 마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CNN은 또 "바이든은 트럼프보다는 전통적인 방식의 접근법을 채택해 독자적으로 나서는 대신 동맹ㆍ파트너들을 끌어들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방위계획과 훈련, 군사태세 조정도 검토 대상이라고 소개했다.


다만 CNN은 전직 관료들을 인용해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지명자는 대북 외교에 열려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CNN은 바이든 측의 대북 움직임에 대해 일부 한국 관리들과 미국내 북한 전문가들의 우려도 언급했다. 이들은 북한이 바이든 정권 초기 미사일 도발 등을 통해 분위기를 주도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캠벨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하루전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과 한국국제교류재단(KF) 공동 주최의 화상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북한은 일반적으로 아시아에서 예측 불가능한 목록 최상위에 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의 핵심 과제 중 하나는 북한에 대해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 조기에 결정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우리 외교부 고위 당국자도 바이든 당선인 측에 조기에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해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의 후임을 빠른 시일 내에 임명하는 게 대북 대화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신호라는 설명이다.

CNN은 "북한은 미국 새 정부 초기에 종종 미사일을 발사했고, 이는 바이든팀을 공격이 아닌 방어태세로 내몰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