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5260 0252020120464615260 04 0401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7055690000

미국 합참의장 “주한미군 영구 주둔, 순환으로 재검토해야”

글자크기
마크 밀리 미국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한국과 걸프 지역 내 미군 주둔 방식을 영구적 주둔에서 순환적 주둔으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3일(현지 시각) 말했다.

조선일보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밀리 의장은 이날 미 해군연구소 주최로 열린 온라인 포럼에서 ‘미래의 전쟁’을 주제로 발언하던 중 전쟁이 아닐 때 군대는 해외에서 더 선택적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밀리 의장은 미군의 해외 주둔을 강력 지지하지만, 영구적·장기적인 주둔보다는 순환적이고 일시적인 주둔을 더 선호한다고 했다.

그는 “규모가 크고 영구적인 미군 해외기지들이 순환부대가 들어가고 나오는데 필요할지도 모르지만 내 생각에 미군 부대를 영구적으로 포진하는 것은 미래를 위해 심각하게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주둔비용 문제만이 아니라 위험 지역에서 미군 가족을 영구적으로 지내게 하는 것이 위험할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밀리 의장은 “위험할 수 있는 해외 파병 관행에 대해 엄격하고 엄격한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관행의) 많은 부분이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역에서 파생된 것”이라고 했다.

외신들은 밀리 의장이 이같은 구상을 언급하며 한국과 걸프 지역 등을 꼽았다고 전했다. 현재 한국에는 미군 2만 8500여명과 그들의 가족이 있고, 걸프지역 바레인에는 미 해군 5함대 본부가 있다. 한국 상황과 관련해 밀리 의장은 “만약 북한과의 어떤 일이 벌어진다면 비전투원인 미군 가족이 상당한 규모로 해를 입을 것”이라며 “현재 너무나 많은 영구적인 기간 시설이 있다”고 했다.

밀리 의장은 “솔직히 내가 방금 말한 것을 실행하려는 열의는 (미 행정부에) 많지 않지만 나는 그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미군 내 서열 1위인 밀리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임명으로 2019년 9월 취임했다. 4년 임기 가운데 2년째를 보내고 있다.

[김승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