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3610 0182020120464623610 04 0401001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7072405000

타임지 첫 선정 올해의 어린이는 15세 과학소녀…발명품 놀라워라

글자크기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100인을 매년 선정하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가 처음으로 '올해의 어린이'를 뽑아 화제다.

타임지는 과학자이자 개발자로 이름을 알린 15세 인도계 미국 소녀 기탄잘리 라오가 5000명이 넘는 8∼16세 후보를 제치고 첫 '올해의 어린이'로 선정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라오는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 살고 있는데 여러분야에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는데 힘썼다.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온라인 괴롭힘의 조짐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카인들리' 서비스가 그의 대표 발명품이다.

그는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와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이 서비스의 목적은 처벌이 아니다"라면서 "어릴 때부터 자신이 하려는 말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고, 다음에 주의할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오는 "내가 발명한 장치로 세계의 문제를 푸는 데 그치지 않고 누구나 똑같이 할 수 있다는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나의 진짜 목적이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