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4406 1192020120464624406 01 01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7076884000

문대통령, 4개 부처 개각…김현미 교체·추미애 유임

글자크기
문대통령, 4개 부처 개각…김현미 교체·추미애 유임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김현미 국토부 장관 교체를 포함한 4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으로 관심이 모아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토교통부 등 4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부분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우선 정부 원년 멤버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고. 후임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내정했습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도시계획과 주택 분야 권위자로 꼽힙니다.

청와대는 변 내정자가 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정책 전문성으로 국민이 느끼는 주거 문제를 보다 정확히 진단해내고 현장감 있는 주거정책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에는 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발탁됐습니다.

3선 의원인 전 내정자는 친문 핵심인 이른바 '3철' 가운데 한 명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민정수석을 지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원년 멤버'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잦은 말실수로 구설에 오른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도 교체했습니다.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이,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각각 기용됐습니다.

이번 개각에서 특히 이목이 집중되는 부분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교체입니다.

청와대는 김현미 장관 교체가 집값 안정 실패에 대한 경질성 인사로 봐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새로운 수요와 변화된 환경에 맞춰 좀더 현장감 있는 정책을 펴나가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습니다.

큰 틀의 정책 기조는 바뀌지 않겠지만, 주택공급 정책 전문가로 꼽히는 변 후보자의 기용에 따라 '집값과의 전쟁'에서 고전 중인 정부의 전술에 일정한 변화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편 이번 인사에서는 관심을 모았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교체 대상에 오르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 정세균 총리는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개각이 두 차례에 걸쳐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 이에 따라 이번 1차 개각에 이어 '추미애-윤석열' 갈등 정국이 정리되는 대로 추 장관 교체가 포함된 2차 개각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언제 어느 정도의 폭으로 한다는 말은 못 하지만, 다시 수요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