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4446 1192020120464624446 02 02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57858643 true true false false 1607077140000

또다시 병원발 집단감염…주말 집에서 머물러야

글자크기
또다시 병원발 집단감염…주말 집에서 머물러야

[앵커]

또 병원발 집단감염입니다.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지혜병원에서 최소 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거리두기 격상에도 좀처럼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는 모습입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동대문구 선별진료소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대기줄이 생겼습니다.

두꺼운 옷으로 중무장한 사람들이 멀찍이 앉아 차례를 기다렸습니다.

영하의 추위 속에도 대기실 창문은 활짝 열렸습니다.

<이은주 / 서울 동대문구 가족건강팀장> "기다리시는 분들을 위해서 추우니까 난로를 설치하긴 했는데 감염 우려가 있어 앞뒤 출입문과 창문을 열어 환기하고 있습니다."

동대문구에서는 또 병원발 집단감염이 나왔습니다.

정신과 질환을 전문으로 하는 지혜병원입니다.

<송은철 /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 "폐쇄병상 특성상 공조 시설을 통해 환기가 이뤄지고 4~8인실 구조로 밀접도가 높은데다 환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복도를 다니는 등 감염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돼…"

첫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나왔고, 지금은 두 자릿수로 늘었습니다.

검사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유덕열 /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희 동대문구 지혜병원에서 환자가 많이 나와서 시민분들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실 텐데 서울시·질병관리청과 잘 협의해서 동대문구 보건소가 지혜병원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하고…"

거리두기 격상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수능까지 끝나 약간 들뜬 주말이겠지만, 그래도 되도록 나들이나 모임은 자제하고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게 좋겠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