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4495 1192020120464624495 04 04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63982701 true true false false 1607077499000

바이든, 파우치에 유임요청…"그가 안전하다면 접종"

글자크기
바이든, 파우치에 유임요청…"그가 안전하다면 접종"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소신 발언'으로 유명한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을 향한 믿음을 다시 보여줬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우선 과제로 천명했던 바이든 당선인은 관련 인선을 서두르며 대응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당선인이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에 대한 강한 신뢰를 다시 한번 보였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CNN방송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의 유임과 함께 그를 차기 행정부에서 자신의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파우치 소장이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다고 하면 자신도 백신을 맞겠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최고 감염병 전문가로 꼽히는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상황을 진단해 공개하고 조언하면서 소신 발언으로 국민의 신뢰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파우치 소장이 상황을 과장한다고 여러 차례 공개 비난하면서 그의 해임설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 NIAID 소장> "그런 일(해임)은 없을 것입니다.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상당히 좋은 관계입니다.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총괄할 책임자를 정하며 코로나19 대응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가경제회의 의장을 맡았던 제프리 지엔츠를 바이든 당선인이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으로 선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엔츠는 2014년 에볼라 사태 때 에볼라 차르로 불린 론 클레인과 비슷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특히 전염병 확산 억제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배포를 감독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hapyr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