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5676 0182020120464625676 02 0204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63882083 false false false false 1607084890000

`윤석열 감찰` 박은정과 악연 공개한 나경원 “마녀사냥이었다”

글자크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을 주도하며 논란의 중심에 선 박은정 검사(법무부 감찰담당관)와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의 과거 인연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4일 페이스북에서 박 검사를 향해 “2011년의 기억과 2020년 오늘의 일이 묘하게도 겹친다”고 그와의 악연을 소개하면서다.

나 전 의원이 소개한 악연은 기소청탁 논란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1년 팟캐스트 라디오 ‘나는꼼수다’(나꼼수)가 ‘박 검사가 나경원 전 의원 남편인 김재호 서울동부지법 부장판사에게서 부인을 비난한 누리꾼을 기소해 달라는 청탁을 받은 사실을 공안수사팀에 말했다’는 내용을 방송하면서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나 전 의원은 "기소청탁 주장은 매우 악의적인 허위 음해이자, 나에 대한 마녀사냥이었다"며 "기꺼이 (박 검사와) 대질조사에 응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2012년 총선 다음날 서울중앙지검에서 박 검사를 조사하기 위해 출발했으나 박 검사가 돌연 휴가를 내고 잠적했다"며 "결국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지 못한 것이다. 지금도 박 검사가 거짓말을 했다고 확신한다"고 나 전 의원은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해당 사건의 고소·고발이 모두 무혐의로 결론났다면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나를 힘들게 했던 정치검찰 박은정, 그리고 2020년 초유의 검찰총장 찍어내기의 핵심에 있는 정치검찰 박은정"이라고 적었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