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513 0242020120564626513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4060000

[어머! 세상에] '그 남자 누구야'…외도 의심해 아내·딸 살해한 40대

글자크기

영국 솔즈베리 주택서 여성 2명 숨진 채 발견

아내 외도 의심한 남편 소행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40대 남성이 외도를 의심해 아내와 딸을 흉기로 살해하는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이데일리

니콜레타 즈둔 (사진=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현지시간) 더선 등에 따르면 영국 솔즈베리의 한 주택 정원에서 여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목이 흉기로 베인 상태였으며 몸 곳곳에는 폭행 흔적이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아네타 즈둔(40)과 그의 딸 니콜레타 즈둔(18)으로 밝혀졌다.

이 주택에는 이들뿐만 아니라 아네타의 남편 마신 즈둔(40)도 함께 살고 있었지만 당시 현장에 그는 없었다.

사건을 신고한 이웃 주민은 용의자로 마신을 지목했다. 비명소리가 들려 그의 정원을 들여다보니 마신이 아내와 딸을 향해 흉기를 휘두르고 있었다는 것.

한 주민은 “밖에서 놀던 아이들이 공포에 질린 채 소리를 내질렀고 다가가니 마신의 집을 가리켰다”며 “철망 울타리를 통해 정원을 들여다 보니 마신이 보행로 인근에서 두 사람을 흉기로 찌르고 목을 벴다”고 말했다.

경찰은 주민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고 아네타가 평소 마신과 잦은 다툼을 벌였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또 최근 아네타가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하기도 했던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마신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마신의 주머니에서는 손잡이에 피가 묻은 소형 칼이 발견됐다. 그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지만 추궁 끝에 범행을 시인했다.

조사 결과 마신은 정신 병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신은 아내와 딸이 자신을 따돌리고 집에서 쫓아내려 모의를 벌였다는 망상에 빠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아네타가 그의 남성 동료인 윈체스터 크라운 코트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의심하기도 했다.

아네타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 모친에게 “남편은 정신병자다. 딸도 그를 무서워 한다. 그가 우리를 죽일 것 같아 두렵다. 죽고 싶지 않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네타와 니콜레타는 극구 부인했지만 마신은 이들의 목을 조르고 흉기를 휘둘러 살해했다. 하지만 조사 결과 아네타는 해당 동료와 사적인 만남을 가진 적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관은 “마신이 극단적인 질투심에 아내가 외도한다는 망상에 빠져 잔인한 방법으로 이들을 살해했다”며 “정황상 한달 전부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