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696 0972020120564626696 06 0602001 6.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5762000 related

박재훈X박혜영, '우리 이혼했어요' 합류 "5년 전 이혼 첫 공개"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박재훈 박혜영 /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겸 감독 박재훈과 전 레슬링 국가대표 박혜영이 '우리 이혼했어요'에 새 커플로 합류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박재훈 박혜영이 3호 커플로 출연했다.

박재훈과 박혜영은 지난 2007년 결혼해 다양한 방송에 등장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그랬던 두 사람이 사실은 이혼을 했다는 것. 이들은 '우리 이혼했어요'를 통해 처음으로 이혼 사실을 공개했다.

박재훈은 "드디어 이 얘기를 하게 된다. 2015년에 이혼했다. 5~6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히 싸우거나 그래서 이혼한 건 아니다. 만약 지금까지 계속 살았으면 싸우면서 이혼하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박혜영의 입장은 달랐다. "남편은 (무슨 일이 생겨도) 한 번도 싸우지 않으려 한다"고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박재훈 역시 박혜영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눌 분위기가 안 된다"고 서운했던 점을 밝혔다.

두 사람의 성향 차이는 계속됐다. 박재훈은 "결혼기념일 때는 아직도 꽃을 보낸다" "보고를 하는 게 좋다. 연락 자주 하는 편" 등의 얘기를 했다. 반대로 박혜영은 "이벤트 싫어한다. 불편하다" "누가 알려 달라고 하냐. 너무 불편하고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박혜영은 "내가 결혼이라는 걸 하지 않았어야 한다. 난 결혼과 안 맞는 사람이구나 싶더라. 내가 없어야 잘 사는 멀쩡한 남자를 망쳐놨다"며 "저 때문에 살면서 되게 고통스러웠다"고 고백했다.

둘은 오랜만에 재회했다. 박혜영은 로맨틱한 장소에 "준성 아빠"라는 말과 함께 박력 있게 등장했다. 이어 박재훈에게 "무슨 양복을 입고 있냐. 머리는 풀고 왜 그 모습이야"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