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478 0362020120564630478 01 0103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7144700000

"망자 과거 삶까지 탈탈터나"...이낙연 측 검찰에 불쾌감

글자크기
옵티머스 의혹 外 금품 수수 의혹에
"이낙연 대표와 일하기 전의 일...이낙연과 무관"
한국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수사 중 사망한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 모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5일 옵티머스 사건으로 서울중앙지검 수사를 받다가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이 대표의 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54)씨가 옵티머스 이외 전남 등에 있는 기업으로부터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이씨의 생업과 관련된 부분으로 당 대표실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옵티머스 의혹을 이 대표와 엮기 위해 숨진 이씨의 과거 삶까지 검찰이 털고 있다는 불쾌감도 숨기지 않았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씨가 (당 대표실) 밖에 있을 때의 일이라서 명확한 사실관계 하나하나를 다 우리가 (이씨로 부터) 들었던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씨가 이 대표와 여러 해 동안 함께 일 한 것은 맞지만, (이 대표와 함께 일한 시기인) 이 대표의 국무총리 재직 때부터 올해 총선 이전까지는 이 대표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캠프 밖에 있었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이날 한 매체는 검찰이 이씨가 전남 소재 기업들로부터 급여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정황을 확인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씨가 당시 누구와 어떤 일을 했고, 급여를 받았는지 여부까지는 알지 못한다는 게 이 대표 측의 입장이다.

검찰 역시 "옵티머스 펀드와 무관한 전남 지역 업체들의 급여 제공 관련 혐의를 규명하기 위해 소환조사를 했다거나, 계좌추적 등을 통해 그러한 정황을 확인했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씨 수사 과정에서 과거 경력 등을 확인하기는 했으나, 옵티머스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경력은 이번 수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단, 이 대표 측 관계자는 "검찰이 옵티머스 의혹 수사 명목으로 이씨 개인의 삶까지 탈탈 털고 있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씨가 옵티머스 로비스트 신모 씨로부터 총선 전 이 대표의 여의도 사무실 보증금과 이 대표의 종로구 선거사무소의 복합기 대여료 등을 챙겼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데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이씨 본인이 관련 자금이 우리쪽으로 흐른게 아니다. 우리쪽으로 왔을 가능성은 1%도 없다는 말을 마지막에 했다"면서 "총선과는 전혀 상관 없는 일들"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와는 아무런 상관도 없는 일인데, (관련 보도는) 그냥 엮어내는 수준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