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5830 0512020120664635830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3157000

원희룡 "이재명, 슬쩍 靑을 디스…공수처가 의금부? 고문 저지른 곳인데"

글자크기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7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 창립총회 및 세미나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국민의힘 차기 대권 후보 중 한명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여권의 유력주자 이재명 경기지사 옆구리를 툭 치면서 "혹시 청와대와 공수처를 교묘하게 디스(비난)한 것 아니냐"며 비꼬았다.

원 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4일 이재명 지사가 '국민의힘은 왜 공수처를 두려워하십니까'라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태종도 공수처(의금부)로 검찰(사헌부)을 수사해 세종의 태평성대가 가능했다. 검찰은 절대권력이며 절대권력은 절대적으로 부패한다. 따라서 공수처가 필요하다. 죄를 안 지었으면 공수처가 두려울 리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지사는 "이재명 지사 주장대로 검찰이 절대 권력이라면 그런 검찰을 수사할 공수처는 슈퍼 절대 권력이다"라며 "'죄를 안 지었으면 공수처가 두려울 리 없다'는 논리라면, 지금 정권이 검찰을 두려워하는 건 죄를 지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 지사는 "'의금부로 사헌부를 수사해 세종의 태평성대가 가능했다'는 주장엔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전제 왕권을 위해 고문을 비롯해 많은 악행을 행하던 의금부를 공수처에 비교한 것은 교묘하게 청와대와 공수처를 '디스'하는 것인가 생각했을 정도다"고 이재명 지사가 가장 꺼리는 청와대와의 대립구도를 슬쩍 집어넣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공수처란 '절대반지'가 다른 괴물의 손에 들어갈 때 어떤 일이 벌어질지 두려워해야 한다"며 "괴물을 만들어내지 않아야 하는 이유는 일단 만들어낸 괴물은 늘 통제를 벗어나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제도개혁보다 더 중요한 것이 제도를 운영하는 사람이다"며 공수처가 없어 검찰이 부패한 것이라는 여권 논리를 비판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